•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8언더파 몰아친 임성재..디샘보와 우승 경쟁!

  • 기사입력 2020-10-10 11: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강래 기자] 임성재(22 사진)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총상금 700만달러) 이틀째 8언더파를 몰아치며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임성재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머린(파71)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보기 1개)를 몰아치며 8언더파 63타를 때렸다. 중간합계 12언더파 130타를 적어낸 임성재는 지난 주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우승자인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재미교포 제임스 한(한재웅) 등과 함께 공동 7위에 자리했다.

하지만 패트릭 캔틀레이, 오스틴 쿡, 브라이언 하먼, 피터 말나티(이상 미국), 마틴 레어드(스코틀랜드) 등 5명의 공동 선두와는 불과 2타 차다. 3,4라운드에서 얼마든 지 추격이 가능한 격차다. 첫날 9언더파를 몰아쳐 선두에 올랐던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4타를 줄여 중간합계 13언더파 129타로 단독 6위다.

한동안 침묵을 지키던 임성재가 몰아치기에 성공한 것은 트레이드 마크인 아이언 샷이 좋아졌기 때문이다. 드라이버샷 평균 거리가 322.5야드에 달한 임성재는 이날 그린 적중률이 88.89%로 높았다. 퍼팅이득에서도 1.737개를 기록했을 정도로 그린에서의 플레이도 뛰어났다.

디펜딩 챔피언인 재미교포 케빈 나(나상욱)는 이틀 연속 5타씩을 줄여 중간합계 10언더파 132타로 공동 17위에 포진했다. 강성훈(34)은 버디 8개에 보기 2개로 6언더파를 몰아쳐 중간합계 9언더파 133타로 공동 26위로 도약했다. 김시우(25)는 중간합계 8언더파 134타로 공동 39위다. 안병훈(29)과 최경주(50), 이경훈(29)은 컷오프됐다.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