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KBL] '준우승' 서울 SK, 개막 기다려지는 이유

  • 기사입력 2020-09-29 12: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서울 SK 나이츠가 비주전 선수들을 중용하여 컵대회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KBL]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기환 기자] 역대 최초의 컵대회인 ‘2020 MG 새마을금고 KBL 컵대회’가 개최됐다. 지난 27일 결승전에서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와 서울 SK 나이츠의 맞대결이 진행됐고, 결과는 94-81 오리온의 우승으로 대회는 막이 내렸다.

SK는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오히려 우승 팀보다 얻은 것이 많았다. 김선형, 안영준, 최준용, 김민수 등 주축 선수들이 크고 작은 부상으로 대회에 불참한 상황에서 식스맨들과 새로운 얼굴들이 좋은 활약을 펼쳤기 때문이다.

이미지중앙

SK의 변기훈이 지난 시즌에 비해 좋은 폼을 보이며 팀을 이끌었다. [사진=KBL]


식스맨·세븐맨 맹활약..MVP 활약 변기훈

주축 선수들의 불참으로 이번 컵대회에서 SK는 좋은 성적을 기대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변기훈을 필두로 주전들의 공백을 잘 메웠고, 결승까지 진출하는 이변을 만들어 냈다.

좋은 슈팅 능력에도 몇 년간 아쉬운 모습을 보인 변기훈은 컵대회 기간 동안 드리블, 돌파, 슈팅 등 다양한 측면에서 발전된 모습을 보였고, 결승전에서 3점 슛 4개 포함 20득점 2어시스트를 기록하는 등 이번 대회를 통해 슬럼프를 극복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시즌 식스맨 상을 수상한 최성원은 수비 능력뿐만 아니라 경기 운영 능력 향상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이러한 최성원의 활약을 바탕으로 문경은 감독은 시즌이 개막하면 최성원을 포인트 가드, 김선형을 슈팅 가드로 활용할 의사까지 보이며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그 외에 FA 시장에서 영입한 양우섭, KGC 인삼공사에서 우동현과 1대1 트레이드로 이적 온 배병준 등이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치며 주전과 비주전의 격차를 줄인 모습을 보였다. 이로 인해 SK의 스쿼드는 더욱 두꺼워졌고, 주전 선수들의 체력적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이미지중앙

SK의 자밀 워니가 정상 컨디션이 아님에도 건재함을 과시했다. [사진=KBL]


건재한 워니, 가능성 보인 미네라스

지난 시즌 외국인선수 MVP상을 수상한 워니는 2주간 자가격리를 마치고 몸무게가 5~6kg가 늘어난 상태로 훈련에 합류하며 제대로 된 몸 상태가 아니었다.

하지만 최상의 컨디션은 아니어도 MVP는 달랐다. 우려와 달리 워니는 금방 적응을 마쳤고, 뛰어난 득점 감각과 영리한 플레이를 앞세워 결승전 25득점 10리바운드 3어시스트 등 좋은 활약을 앞세워 건재함을 과시했다. 또한 지난 시즌에는 잘 시도하지 않았던 3점 슛을 연습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반면, 미네라스는 4강전에서 5득점 3리바운드, 결승전에서 15득점 2리바운드 등 기복 있는 모습으로 지난 시즌 평균 21득점을 올린 점을 고려하면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최부경을 제외한 주축 장신 포워드들이 빠지며 스위치를 통한 미스매치가 나오지 못했고, 이로 인해 미네라스의 활용폭이 자연스럽게 줄어들었다. 김선형, 최준용, 김민수 등이 개막에 맞춰 팀에 합류가 예정됐고, 안영준은 아직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주축 선수들의 합류에 따라 미네라스의 컨디션과 감각도 자연스럽게 올라오며 지난 시즌 이상의 활약을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SK가 비주전으로 준우승을 차지하는 이변을 만들었다. 10월 9일 개막하는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에서 SK가 어떠한 경기력을 선보일지 모두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