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K리그1] 울산의 ‘트윈 타워’ 주니오-비욘 존슨

  • 기사입력 2020-06-22 16: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주니오(왼쪽)가 지난 13일 성남 전에서 득점을 터트린 후 비욘 존슨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울산현대]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준호 기자] 울산현대가 새로운 무기를 장착하며 공격력을 업그레이드했다.

김도훈 감독(50)이 이끄는 울산은 지난 20일 토요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8라운드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울산은 개막 후 8경기 연속 무패 행진(6승 2무)을 달리며 리그 2위 자리를 지켰다.

서울 전 승리의 주역은 단연 ‘트윈 타워(Twin Tower)’ 주니오(34 브라질)와 비욘 존슨(29 노르웨이)이었다. 이날 울산은 경기 중반까지 서울의 수비 축구에 고전했지만, 비욘 존슨을 교체 투입한 후 내리 두 골을 만들며 승리를 따냈다.

196cm의 비욘 존슨이 공격진에 가세하며 울산이 공중을 장악했고, 그 옆에 선 주니오 역시 이전보다 자유롭게 움직이며 여러 차례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결국 울산은 후반 24분 비욘 존슨의 헤더 골과 추가 시간에 터진 주니오의 추가 골에 힘입어 서울을 두 골 차로 제압했다.

이미지중앙

울산의 김도훈 감독이 지난 5월 24일 부산 전에서 경기 중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울산현대]


울산의 김도훈 감독이 주니오-비욘 존슨 ‘트윈 타워’ 전술로 효과를 본 건 서울전이 처음은 아니었다. 김 감독은 지난 16일 강원FC 전(3-0 승)과 13일 성남FC 전(1-0 승)에서도 후반전 중반까지 무득점에 그치자 비욘 존슨을 교체 투입해 주니오와 투톱을 이루며 득점과 승리에 성공했다.

이처럼 주니오와 비욘 존슨이 위력적인 투톱 호흡을 뽐내며 울산은 강력한 무기 하나를 더 갖게 됐다. 원래 비욘 존슨은 주니오의 대체자 격으로 울산에 입단했지만, 이적이 무산된 주니오의 맹활약과 비욘 존슨의 투톱 적응이 더해지며 ‘트윈 타워’가 울산의 새로운 공격 옵션으로 자리 잡았다.

이미지중앙

전북의 이동국이 지난해 7월 7일 성남 전이 끝난 후 김신욱(9번)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전북현대]


주니오-비욘 존슨 콤비의 활약이 이어지며 과거 전북현대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이동국(41 전북)-김신욱(32 상하이선화) ‘트윈 타워’와도 비교가 되고 있다. 최강희 감독(61)은 전북 재임 시절 이동국과 김신욱을 최전방에 함께 배치하는 투톱 전술로 K리그는 물론 아시아 무대까지 호령한 바 있다.

과연 K리그의 새로운 ‘트윈 타워’ 주니오와 비욘 존슨은 이동국과 김신욱처럼 소속팀에 리그 우승을 선사할 수 있을까? 두 선수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