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KBO] 잠실 라이벌의 엇갈린 행보

  • 기사입력 2020-06-15 16: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LG가 라모스 없이 위닝시리즈를 기록했다. [사진=LG트윈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기환 기자] 2020 한국프로야구(KBO)리그의 상위권 다툼이 치열하다. NC다이노스가 1위를 독주하고 있지만 2위 싸움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서울 잠실야구장을 함께 홈구장으로 사용하는 라이벌 팀 LG트윈스와 두산베어스가 2위 싸움을 다투는 가운데 두 팀의 행보가 엇갈렸다.

이미지중앙

LG의 유강남(왼쪽)이 공수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사진=LG트윈스]


유강남 맹활약, 위닝시리즈 가져간 LG
LG트윈스가 최근 롯데자이언츠와의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마무리했다. 특히 이 기간 동안 팀 내 간판 타자이자 리그 홈런 1순위(13개)를 달리고 있는 로베르트 라모스 없이 승리를 따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14일 마지막 경기에서 LG는 4회초까지 0-4로 끌려다녔다. 타선은 롯데의 선발 아드리안 샘슨에게 막히며 초반부터 고전을 면치 못했고, 선발 케이시 켈리는 1회 초 이대호에게 투런포, 4회 초 오윤석과 한동희에게 연속 적시타를 허용하며 흔들렸다.

하지만 LG에는 유강남이 있었다. 5회 말 유강남이 2사 2, 3루 상황에서 2타점 적시타 성공시켜 추격에 불을 지폈고, LG는 총 6안타를 몰아쳐 4점을 올리며 경기를 동점으로 만들었다. 유강남의 활약은 6회에서도 계속됐다. 1사 만루 상황에서 유강남은 우중간 안타를 날리며 다시 2타점을 성공시켰고, LG는 6점을 올리며 두 번의 ‘빅 이닝’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유강남의 활약은 공격 뿐만이 아니었다. 6회초 롯데 오윤석의 우익수 플라이 때 홈으로 뛰어들던 3루 주자 김준태를 잡아내는 등 공-수에서 맹활약을 펼쳐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미지중앙

두산이 서스펜디드 경기가 결정되며 유희관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사진=두산베어스]


두산은 한화에 시즌 첫 충격적 연패
반면, 올 시즌 연패가 없던 두산은 ‘하루 만에’ 시즌 첫 연패를 당했다. 상대는 18연패에 빠져있던 한화 이글스였기에 충격은 배가 됐다.

두산은 이용찬이 시즌 아웃된 가운데 크리스 플렉센 마저 이탈하며 대체 선발로 경기를 진행하는 부담이 있었다. 1차전은 최원준이 5이닝 무실점으로 활약하며 승리했다. 하지만 2차전 경기 중 비가 오면서 서스펜디드 경기가 결정됐다. 두산은 43구를 던진 유희관의 연속 등판은 어렵다는 판단을 했고, 유희관 카드를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며 아쉬움을 샀다.

서스펜디드 경기는 두산이 4-3으로 앞선 3회 말부터 시작됐다. 첫 번째 투수로 나선 홍건희는 3이닝 1실점으로 나름 선방을 펼쳤다. 하지만 경기는 결국 6-6 동점까지 만들어졌고, 함덕주가 끝내기를 허용하면서 패배했다. 이어진 3차전에서 두산은 한화의 선발 워윅 서폴드를 비롯해 한화 불펜을 상대로 힘을 쓰지 못했다. 결국 한화에게 패배한 두산은 시즌 첫 2연패를 당하며 무너졌다.

오는 19일에는 LG와 두산의 주말 3연전이 예정되어 있다. ESPN이 ‘디펜딩 챔피언인 두산과 2위 LG의 3연전을 집중 편성했다’며 주목했다. 시즌 첫 맞대결에서는 두산이 2승 1패로 위닝시리즈를 챙겼다. 전 세계가 지켜보는 두 번째 맞대결에서 어느 팀이 웃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