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NBA 돋보기] ‘깜짝’ 휴식 뒤에 핵심이 복귀한다

  • 기사입력 2020-04-06 18: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현석 기자] 지난 3월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NBA는 리그 중단 대신 일정 연기를 택했다.

일부 선수들은 ‘깜짝’ 휴식기로 리그 복귀를 꿈꾸고 있다. 휴식기가 길어지는 만큼 장기간 결장이 예상됐던 선수 중 일부는 리그 재개와 함께 돌아올 가능성이 크다. 부상으로 이탈했던 핵심 자원이 복귀한다면 동·서부 플레이오프 진출 경쟁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이미지중앙

필라델피아 수비의 주축 벤 시몬스는 무릎 부상으로 장기간 결장 중이었다. 벤 시몬스가 지난 2월 11일 클리퍼스와 경기하고 있다. [사진=NBA]

필라델피아 76ers의 벤 시몬스(시즌 기록 16.7득점 7.8리바운드 8.2어시스트 2.1스틸)
올 시즌 홈에서 승률이 좋은 필라델피아는 플레이오프 홈 어드벤티지 획득에 사활을 걸었다. 그런 와중에 ‘간판’ 벤 시몬스가 허리 및 등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필라델피아는 시몬스 이탈 후 8경기에서 4승 밖에 거두지 못하며 치고 나가지 못했다.

시몬스의 올 시즌 경기력은 수치로도 확인 가능하다. 평균 2.1스틸을 기록하고 있는데, 이는 커리어 하이다. DWS(디펜시브 윈 셰어)도 3.2로 리그 13위를 기록 중이다. 카와이 레너드, 지미 버틀러와 같은 리그 최상위권 에이스들을 상대로 좋은 수비력을 선보인 것도 인상적이었다.

시몬스의 부상 복귀는 4월 초로 예정되어 있다. 큰 이변이 없는 한 리그 재개와 함께 코트로 돌아올 것으로 보인다. 시몬스의 복귀로 필라델피아의 플레이오프를 향한 경쟁력에 불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중앙

노먼 파웰은 발목 부상 전까지 토론토의 핵심 자원이었다. 3월 9일 유타와의 경기에서 노먼 파웰이 자유투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NBA]


토론토 랩터스의 노먼 파웰(시즌 기록 16.4득점 3.7리바운드 FG% 50.2%)
노먼 파웰의 지난 시즌 큰 성장 폭을 보이며 토론토의 축으로 성장했다. 파웰의 입지는 올 시즌에 더 단단해졌다. 카와이 레너드가 클리퍼스로 이적한 후에 파웰의 경기 시간이 더 늘었다. 지난 3월 초에는 ‘이주의 선수’에도 선정되는 영광까지 누렸다. 득점 능력을 평가하는 OBPM도 +1.4로 데뷔 후 처음으로 플러스 마진을 기록하는 등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였다. 유타 재즈와의 경기 도중 발목 부상을 입었다. 올 시즌 이미 어깨와 손가락 부상으로 이탈한 바 있어 이번 부상은 더욱 뼈아프다. 시즌 아웃 가능성도 불거졌지만, 시즌 내 복귀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토 입장에서는 불행 중 다행이다. 3월에 보여줬던 가파른 상승세가 파웰의 부상으로 꺾일 수도 있었다. 파웰의 부상 정도가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에 그가 리그 재개와 함께 코트로 복귀한다면 토론토는 상위권을 더욱 굳힐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중앙

브랜든 클락은 이번 시즌 멤피스 수비를 이끌었다. 브랜든 클락이 2월 24일 클리퍼스와의 경기에서 드리블하고 있다. [사진=NBA]


멤피스 그리즐리스의 브랜든 클락(시즌 기록 12.0득점 5.8리바운드 0.8블락 3P% 40.4%)
‘루키’ 브랜든 클락은 데뷔 시즌부터 꽤 인상적인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20분 내외의 출전시간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수비력과 정확한 외곽 슛으로 멤피스 그리즐리스를 이끌고 있다. 클락은 팀 내 득점 5위, 리바운드 4위, 블락 4위를 기록하며 팀에서 경쟁력을 뽐내고 있다.

지난 2월 엉덩이 부상으로 클락이 이탈하자 멤피스의 상승세가 꺾였다. 클락의 부상 전 20경기 13승 7패를 기록하던 멤피스가 부상 후 8경기에서 4승 밖에 거두지 못했다. 클락이 부상 당하자 멤피스의 골밑이 약해진 것이 원인이었다. 골귀 젱, 카일 앤더슨, 조던 벨이 자리를 메꿨지만, 기대 이하였다.

큰 부상은 아니기 때문에 클락의 복귀 가능성은 높다. 플레이오프는 리그 때보다 더 많은 활동량을 요구하기 때문에 클락의 존재는 필수적이다. 그의 복귀로 멤피스 전체의 에너지가 높아질 것이 기대된다.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