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MLB 올스탑’ 한국 메이저리거 근황은?

  • 기사입력 2020-04-06 17: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투구 연습을 하고 있다. [사진=MLB]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유천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멈춰 섰다. 메이저리그 사무국 및 야구계 관계자들은 5월 말 개막을 낙관했지만, 최근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빨라 상황에 따라 ‘시즌 취소’라는 최악의 상황까지 거론되고 있다. 묵묵히 개인 훈련에 임하던 한국인 빅리거들이 난처한 상황에 부닥쳤다.

낙동강 오리알 신세
이번 시즌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새 출발을 앞둔 류현진(33)은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이다. 캐나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캐나다와 미국 외 모든 외국인 입국 금지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류현진은 토론토의 스프링캠프가 열렸던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발이 묶였다. 불행 중 다행인 소식은 갈 곳 잃은 류현진에게 안식처가 생겼다는 것이다. 다저스 시절 함께 호흡을 맞춘 포수 러셀 마틴(37)이 더니든 인근에 위치한 자신의 집을 쓰라고 손을 내민 것이다.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던 이들이 경기장 밖에서도 끈끈한 사이를 자랑했다.

올해 처음으로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32)은 상황이 더욱 좋지 않다. 숙원이었던 메이저리그 진출에 성공했지만, 빅리그 데뷔전 첫해가 안개속이다. 시범경기에서 3경기 연속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던 김광현으로선 현 상황이 안타까울 뿐이다. 김광현은 팀의 스프링캠프가 위치한 플로리다주 주피터에서 개인 훈련을 이어가다 최근 세인트루이스로 거처를 옮겼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8)는 스프링캠프 일정이 중단되자 텍사스주 사우스레이크에 위치한 자택에 머물며 개인훈련을 이어가고 있다. 탬파베이 레이스의 주전 1루수로 활약 중인 최지만(29)은 최근 한국에 들어와 고향인 인천에 머무는 중이다. 2주간 자가격리 이후, 형이 운영하는 야구 훈련장에서 개인 훈련을 할 예정이다.

이미지중앙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가 걸어가면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MLB]


5월 말까지 일당 ‘590만 원’
한국인 메이저리거는 개막일이었던 3월 27일부터 5월 25일까지 일당 4775달러(약 590만 원)를 받는다. AP통신에 따르면 30개 구단은 40인 로스터와 부상자 명단에 있는 선수들, 그리고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선지급금 개념으로 2개월간 1억7000만 달러(약 2100억 원)를 배분하기로 했다. 정규리그가 개막한 뒤에는 본래 연봉에 따라 돈을 받을 예정이다.

선급금 분배 세부 내용을 보면 메이저리그 베테랑 선수들은 60일간 28만 6500달러를 받는다. 이를 일당으로 나누면 4775달러(약 590만 원)다. 베테랑이란 메이저리그 계약을 보장받은 선수를 말한다. 류현진, 추신수, 김광현, 최지만이 이에 해당한다. 모든 선수가 동일하게 이 금액을 받는 것은 아니다. 각 구단은 계약 형태에 따라 60일간 1만 6500달러, 3만 달러, 6만 달러를 차등 지급한다.

선급금에 따른 일당은 선수들의 연봉에 한참 못 미친다. 올해 연봉은 추신수가 2100만 달러(약 259억 원), 류현진이 2000만 달러(약 247억 원)다. 시즌이 정상적으로 흘러갔다면, 정규 시즌 186일(팀당 162경기)간 일당이 추신수가 11만 2900달러(1억3954만 원), 류현진 10만 7500달러(1억3287만 원)가 된다. 추신수의 경우 일당이 23분의 1 정도로 줄어든 격이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