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링스 코로나19 피해 대리점에 상생 기금 지원

  • 기사입력 2020-03-23 12: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오른쪽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링스지엔씨가 코로나 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자사 대리점에 임대료 및 백화점, 쇼핑몰 중간관리 인건비를 지급하기로
했다.

골프웨어 ‘링스’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링스지엔씨는 23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자사 브랜드 판매점의 매출이 급락하는 등 어려움을 겪자 상생자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상생자금 지원대상은 링스 전국 대리점 및 중간관리 매장이다. 대리점에는 월 평균 임대료 각 300만원을, 백화점과 쇼핑몰에 입점한 중간관리 매장에는 인건비 지원금 각 150만원씩을 현금 지원한다.

링스지엔씨 송석경 대표는 “링스 매장은 링스지엔씨와 동반 성장하는 가족이므로 이 분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상생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며 "이번 상생자금 지원으로 매장 운영주들의 가장 큰 고민인 임대료와 인건비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