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카카오VX, 200억 투자로 골프 부킹업 동력 확보

  • 기사입력 2020-02-13 16: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문태식 카카오VX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다양한 영역의 사업 확장을 전망했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지난해 골프장 예약 사업을 시작한 카카오VX가 200억 원 규모의 외부 투자를 유치하며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동력을 확보했다.

카카오VX는 13일 약 200억 원 규모에 해당하는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대상은 2018 큐씨피 13호 사모투자합자회사(큐캐피탈파트너스 대표 황희연)다. 이렇게 확보한 자금은 골프 사업 운영에 활용, 국내를 대표하는 골프 예약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는 것과 동시에 골프 사업 확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카카오VX의 카카오골프예약에 가입해 골프장 부킹을 하는 회원은 40만여 명으로 추정된다. 또한 스크린골프 및 토털 골프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미래 신 성장동력으로 주목받는 ‘스마트홈트’와 ‘헬스케어’ 등 포트폴리오 확장에 힘을 쏟을 전망이다.

문태식 카카오VX 대표는 “이번 투자는 자사에서 진행하는 ‘AR(증강현실)’과 ‘VR(가상현실)’, ‘헬스케어’에 이르는 다양한 사업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앞으로도 기존 사업 역량 강화와 신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VX는 예약 사업을 시작한 이후 빠른 속도로 예약 플랫폼으로 영향력을 넓히고 있으며, 인기리 서비스중인 LG U+ 5G ‘스마트홈트’가 연내 모든 이동 통신사로 서비스를 확대해나가는 등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