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신종 코로나 사태로 PGA투어 차이나 개막 두달 연기

  • 기사입력 2020-02-13 10: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PGA투어 시리즈-차이나 개막이 두달간 늦춰진다. 지난 해 사진은 퀄리파잉 토너먼트 대회장의 모습. [사진=PGA투어]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신종 코로나 상태로 중국에서 열리는 PGA투어 시리즈-차이나의 개막이 3월 말에서 5월 말로 2개월이나 미뤄졌다.

PGA투어 시리즈- 차이나 측은 13일(한국시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 퀄리파잉 토너먼트 일정이 연기됨에 따라 시즌 개막도 2020시즌 초반 예정된 4개 대회의 개최를 두달 뒤로 보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당초 PGA 투어 시리즈-차이나는 오는 3월 말 중국 하이난의 산야에서 산야 챔피언십을 개막전으로 치를 예정이었다. 이후 하이커우 클래식, 충칭 챔피언십, 광저우오픈 등을 잇따라 치를 계획이었으나 모두 연기됐다.

PGA투어 시리즈-차이나 측은 “올해 10개 대회를 개최할 예정인데 개막전을 5월 말이나 6월 초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시즌 출전 자격을 부여하는 퀄리파잉 토너먼트는 4월 말이나 5월 초 인도네시아에서 치를 계획이다.

PGA투어 시리즈-차이나의 상금랭킹 5위 안에 드는 선수들에게는 다음 시즌 PGA의 2부 투어인 콘 페리 투어 출전 자격을 주며 6~10위에겐 콘 페리 투어 퀄리파잉스쿨 예선 면제권을 준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