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김현우의 와키 레슨-7] 다운스윙은 물수제비하듯

  • 기사입력 2020-01-14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인기 골프 교습가인 김현우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프로의 와키 레슨을 매주 수요일에 연재합니다.

이미지중앙

김현우 프로가 다운스윙에서 오른팔이 어떻게 와야 하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아마추어 골퍼들이 백스윙을 할 때 가장 잘못 알고 있는 상식이 오른팔 팔꿈치를 겨드랑이에 붙여서 내려오라는 거시다. 김현우 프로는 “그건 대표적으로 잘못 알고 있는 상식”이라고 말한다. “백스윙을 마치고 다운스윙에서 오른쪽 팔꿈치를 옆구리가 아니라 배꼽이나 명치쪽에 오도록 해야 한다. 만약 오른팔이 갈비뼈에 붙게 되면 캐스팅(casting) 현상 또는 몸통을 과도하게 많이 사용하는 문제가 나오게 된다.”

그런데 이게 너무 어렵다고 생각한다면 집에서 마치 ‘물수제비’연습을 하면 된다. “백스윙을 하고난 뒤에 야구처럼 언더스로우 투구를 하듯 하면 된다. 어깨 회전계가 부드럽지 않아서 힘들 수도 있지만 물수제비 연습을 계속하다보면 된다. 만약 팔꿈치가 너무 안으로 들어오더라도 릴리스를 보강하면 된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