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농구토토 W매치 106회차, 1,072명 적중 성공

  • 기사입력 2019-12-31 13: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2019-20시즌 국내여자프로농구 WKBL 삼성생명-KB스타즈전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마지막 농구토토 W매치 106회차 게임에서 무려 1,000명이 넘는 적중자가 나왔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지난 12월 30일 오후 7시에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홈)-KB스타즈(원정)전을 대상으로 한 농구토토 W매치 106회차에서 총 9만 4,447명의 참가자 중에 1,072명이 전반 및 최종 점수대를 정확히 맞히며 적중의 기쁨을 맛봤다고 밝혔다.

스코어를 살펴보면 전반(1+2쿼터)의 경우 35-19(토토결과 35-24)로 삼성생명이 리드를 했지만, 최종 스코어에서는 67-68(토토결과 60-60)로 KB스타즈가 역전승을 거둔 결과, 447.1배라는 높은 배당률을 기록했다.

한편, 이번 매치 게임 1인당 평균참여금액을 집계한 결과, 1만273원을 기록해 대다수 농구팬들이 비교적 적은 금액으로 건전하게 게임을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올해 마지막 경기로 치러진 이번 W매치 게임에서는 9만명이 넘는 토토팬들이 게임을 즐기는 등 뜨거운 참여가 이어졌다”며 “적중에 성공한 농구팬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하며, 2020년에도 계속될 W매치 게임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적중에 성공한 농구팬들은 오는 2020년 12월 30일까지 전국 토토판매점이나 IBK기업은행 지점에서 적중금을 찾아갈 수 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