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V리그] ‘레오 돌아온’ OK저축은행, 재도약 가능할까

  • 기사입력 2019-12-06 07: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지난 3일 경기에서 레오가 서브를 넣고 있다. [사진=KOV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가은 기자] 시즌 초 상위권을 지켜왔던 OK저축은행이 4연패 수렁에 빠지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OK저축은행은 지난 3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KB손해보험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23-25 25-27 23-25)로 완패했다. KB손해보험의 12연패 탈출에 제물이 된 것이다. OK저축은행은 1라운드를 5승 1패로 마치며 파란을 일으켰지만, 주축 선수들이 부상 악령에 시달리며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계속되는 ‘부상 악령’

OK저축은행은 세터 곽명우와 이민규의 몸 상태가 온전치 못하다. 지난 29일 한국전력전에서 곽명우가 손과 손목 부상으로 경기 명단에서 제외됐고, 이민규는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아 제대로 된 훈련을 못하고 있다. 같은 포지션에서 연속적으로 부상선수가 나오며 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기에 리베로 조국기도 발목 통증이 심해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조재성과 함께 쌍포 노릇을 하고 있는 송명근도 컨디션이 완벽하지 않다.

그나마 위안은 지난 10월 30일 경기 중 종아리근육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던 외국인 선수 레오가 복귀했다는 것이다. 레오는 부상 복귀전에서 6득점(공격 성공률 30.76%)에 그치며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레오가 경기 감각을 끌어올린다면 OK저축은행 반등의 키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이미지중앙

조재성이 29일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후 포효하고 있다. [사진=KOVO]


범실 줄이기

OK저축은행은 범실을 줄여야 하는 숙제도 떠안았다. 최근 2경기 승부처에서 나온 치명적인 범실이 패배로 이어졌다.

29일 경기에서 OK저축은행은 범실 35개로 한국전력의 18개보다 약 2배 가까운 실책을 쏟아 냈다. 3일 KB손해보험전에서는 2세트 듀스 접전 상황에서 연속 범실을 내주며 세트포인트를 내주었다. 세트 중반까지 경기를 잘 풀어갔지만 세트 막판 뒷심이 부족했다.

OK저축은행은 팀 서브 리그 2위(세트당 평균 1.62개)를 달리고 있다. 조재성-송명근의 강 서브 라인은 막강한 위력을 과시한다. 하지만 많은 서브에이스만큼 서브 범실도 많이 나와 득점 흐름을 끊고 있다.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