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최완욱의 골프 클리닉] 그린 주변 깊은 러프 탈출 요령

  • 기사입력 2019-10-29 18: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골프 주치의’라는 인기 골프 칼럼을 연재하는 최완욱 프로의 실전 동영상 레슨 ‘최완욱의 골프클리닉’을 매주 화요일 연재합니다. 용인대학교에서 체육학 박사 학위를 받은 최 프로는 28년간 골프 레슨을 하고 있으며 현재 마일스톤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편집자주>

이미지중앙

깊은 러프를 탈출하려면 벙커샷 처럼 하는 것이 좋다.

그린 주변에서 깊은 러프에 공이 가 있을 때 아마추어 골퍼들은 탈출에 애를 먹습니다. 약하게 쳤다가는 빠져나오지 못하고 힘을 줘서 세게 치면 그린을 벗어나버리는 일이 허다합니다. 볼을 정확하게 컨텍트하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죠.

이때는 차라리 깊은 러프가 아니라 그곳이 벙커에 빠져있고 지금 벙커샷을 한다는 자세를 갖는 것이 필요합니다. 벙커샷을 할 때면 기본적으로 양 발을 튼튼하게 지지하고 서고, 그 뒤에 클럽의 페이스 면을 열고 오픈 스탠스를 취한 뒤 공 뒤를 치게 됩니다. 깊은 러프에서도 공보다는 잔디 뒤를 쳐서 공이 튀어 오르게 하는 것이 요령이겠습니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