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김용준의 有球無言 레슨] 경사지에선 지면에 수직으로 서라

  • 기사입력 2019-10-27 15: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마흔네 살에 독학으로 프로 골퍼가 된 김용준 프로(KPGA)는 스스로를 ‘뱁새’라 부른다. ‘황새’인 엘리트 골퍼에 견주어 하는 얘기다. 뱁새 김 프로가 땀 흘려 터득한 비결을 레슨 영상으로 담은 ‘유구무언(有球無言)’ 레슨을 연재한다. ‘입 구(口)’가 있어야 할 자리에 ‘구슬 구(球)’를 넣었다. ‘볼 앞에서는 말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황새와 다른 뱁새가 전하는 비결이 독자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 주>

지난 주말에는 오랜만에 라운드를 했다. 겨우 싱글 핸디캡 스코어를 기록했다. 핑계는 많다. 하지만 딱 하나만 들자면 너무 시시한 라운드여서 그랬다. 동반자들 탓에 화이트 티에서 쳤다. 의미 있는 승부도 없었고. 눈을 동그랗게 뜨고 배우려는 이들과 친 것도 아니었다.

이미지중앙

김용준 프로는 하늘에 수직이 아니라 지면에 수직으로 서 라고 조언한다.

‘나는 여기에 왜 서 있지?’하는 생각에 집중력을 잃었다. 그렇다고 해도 여러 번 기본 샷을 놓친 것은 너무 엉터리였다. 바로 내리막 아이언 샷이었다. 티 샷 잘 해 놓고 어프로치 샷을 실수해 점수를 잃었다. 그 중 한 번은 패널티 구역에 빠져 더블 보기까지 했다.

내가 한 실수는 이런 것이었다. 내리막 샷을 할 때 지면에 수직으로 서지 않은 것이다. 나는 무심코 하늘을 보고 섰다. 그럼 어찌 되겠는가? 뒤땅이 나거나 톱핑이 나기 쉽다. 클럽 헤드가 지면을 따라 내려가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셋업한 채(경사면인데 하늘에 수직으로 선 채) 뒤땅을 안 내려면 체중을 목표쪽으로 많이 이동하기 마련이다.

그러면 임팩트 때 볼이 몸 중심에서 너무 오른쪽에 놓이게 되고 클럽 페이스가 채 스퀘어가 되기 전에 볼을 맞히게 된다. 그러면 어찌 될까? 그렇다. 바로 빅 슬라이스가 난다. 나는 하늘을 보고 선 채 체중 이동을 많이 하면 슬라이스가 날 수 있다는 생각만 했다. 클럽 헤드가 지면을 따라 흘러야 한다는 생각을 겨우 한 것은 기특하긴 했지만.

셋업을 잘못한 상태에서 체중 이동을 덜 하면서 헤드만 지면을 따라 보낸다면? 뒤죽박죽이 될 것이 뻔했다. 실전에서도 철퍼덕 하고 몇 번이나 뒤땅을 쳤는데 그중 하나가 페널티 구역에 빠진 것이다.

누구 탓을 하겠는가? 핑계는 핑계일 뿐. 아무리 재미없는 라운드라도 내 수련을 위해 활용했어야 했는데. 동반자 탓을 주초까지 실컷 하다가 어젯밤부터야 내가 뭘 잘못했는지 깨닫고 신새벽에 눈이 떠진다. 김용준 더골프채널코리아 해설위원(KPGA 프로 & 경기위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