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라운드 거듭할수록 힘을 내는 임성재

  • 기사입력 2019-09-15 09: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강래 기자] 임성재(21)가 PGA 투어 2019-2020시즌 개막전인 밀리터리 트리뷰트 엣 그린브라이어(총상금 750만 달러)에서 공동 9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임성재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 설퍼 스프링스의 올드 화이트 TPC(파70·7286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경기에서 버디 6개에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0타를 적어낸 임성재는 공동 15위에서 공동 9위로 순위를 6계단 상승시켰다.

임성재는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순위가 상승되고 있다. 선두에 나선 호아킨 니만(칠레)과는 5타 차라 역전우승은 쉽지 않으나 이 추세라면 최종라운드에서 톱5를 노려볼 만 하다. 임성재는 무빙데이인 이날 전반에 버디3개에 보기 2개로 1타를 줄인 뒤 후반에 버디 3개(보기 1개)를 추가해 순위를 끌어올렸다. 임성재는 파3 홀인 17번 홀에서 티샷을 물에 빠뜨려 보기를 범했다.

약관의 나이인 니만은 버디 3개에 보기 1개로 2타를 줄여 중간합계 15언더파 195타로 2타 차 선두를 달렸다. 최종일 니만이 우승한다면 칠레 선수로는 최초로 PGA투어에서 우승하게 된다. 하지만 3라운드 선두가 이 대회에서 우승한 적은 한번도 없다.

네이트 래슐리(미국), 리치 워런스키(미국), 로비 셸턴(미국)이 나란히 중간합계 13언더파 197타로 공동 2위다. 타이틀 방어에 나선 재미 교포 케빈 나(36)는 2타를 줄여 중간합계 8언더파 202타로 공동 16위에 자리했다.

전날 2라운드에서 11언더파 59타를 친 케빈 채플(미국)은 3오버파 73타로 부진해 안병훈(28) 등과 함께 공동 29위에 자리했다. 안병훈은 12번 홀(파5)에서 이글을 잡는 등 1언더파 69타를 쳤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