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男 농구월드컵 31일 개막, 목표는 '25년 만의 1승'

  • 기사입력 2019-08-29 01: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세계 무대에서 25년 만의 1승 사냥에 나서는 대한민국 남자농구 대표팀. [사진=FIB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전택수 기자] 마침내 2019 FIBA 남자농구 월드컵이 31일 중국 우한에서 시작을 앞두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역대 최다인 32개국이 참가해 농구 최강국을 가리기 위해 맞붙는다.

대한민국 농구대표팀의 목표는 1승이다. 다소 황당해 보일 수 있으나, 세계 농구의 높은 벽을 고려할 때 현실적인 목표라는 평이 지배적이다. 대한민국이 세계 무대에서 마지막으로 승리를 거둔 것은 지난 1994년 대회로 무려 25년 전이다. 당시 대표팀은 이집트에 76-69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지난 2014년 스페인 월드컵 대회 당시에는 5전 전패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 또한 험난한 일정이다. 아르헨티나와 러시아는 각각 FIBA 랭킹 5위와 10위에 해당하는 강팀들이다. 아르헨티나는 국민 영웅인 마누 지노빌리가 은퇴했으나, 루이스 스콜라와 니콜라스 브루시노 등 NBA를 경험한 선수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러시아 또한 주축 선수들이 상당 수 불참했음에도 불구 최근 평가전에서 맹위를 떨쳤다.

현실적으로 대한민국의 유력한 1승 상대는 나이지리아다. 나이지리아는 FIBA 랭킹 33위로 대한민국(32위)와 엇비슷한 전력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역 NBA 리거들인 조쉬 오코기와 알 파룩 아미누 등이 경기에 나서지만, 재정 문제로 뒤늦게 중국에 입국하는 등 경기 외적으로 흔들리고 있다.

대한민국은 월드컵을 앞두고 리투아니아(6위), 체코(24위), 앙골라(39위)와의 4개국 친선 대회를 통해 사전 점검을 마쳤다. 리투아니아전 57-86, 체코에 89-97로 각각 무릎을 꿇었으나 대회 마지막 날 앙골라를 상대로 91-76 승리를 거두며 한결 나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대한민국은 31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아르헨티나와 첫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