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PGA투어 신인상 후보 임성재 “출발이 좋다”

  • 기사입력 2019-08-23 11: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임성재가 투어챔피언십 첫날 2번 홀 샷을 하고 있다. [사진=게티 이미지-스트리터 레카]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초반부터 버디 퍼트가 들어가 출발이 좋았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챔피언십 첫날 공동 13위로 뛰어 오른 임성재(21)는 시즌 마지막 대회 첫 라운드에 만족감을 표했다.

임성재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레이크골프클럽(파70 7362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쳐서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 공동 13위(4언더파)에 자리했다.

경기를 마친 뒤 가진 인터뷰에서 첫 라운드 출발이 좋았다고 말했다. “전반 중간에 좀 흔들렸다. 샷 감도 좀 안 잡혀서 불안하게 출발 했는데, 그래도 후반에 마무리를 잘 해서 출발이 너무 좋은 것 같다.”

임성재는 전반에는 2, 5번 홀 버디를 4, 7번 홀 보기로 맞바꾸었다. 후반 들어 본격적으로 타수를 줄여나갔다. 10번 홀 버디를 잡고 14, 17번 홀에서도 한 타씩 줄였다. 이날 임성재의 드라이버 샷 비거리는 평균 306.5야드였고 적중률은 57.14%였다. 그린에서는 다른 선수들보다 평균 3타를 줄일 정도로 퍼팅감이 뛰어났다.

다음은 임성재와의 일문일답.
어떤 점이 긴장이 되었는가?
임성재- 오늘 떨린 것은 없었는데, 세컨드 샷에서 거리를 못 맞춰서 파세이브 하기가 어려운 상황이 몇 번 있었다. 벙커에도 빠지고, 세컨드 샷을 미스해 러프에도 갔다. 그리 좋은 상황은 아니었고, 그게 좀 어려웠다.

대회전에 페덱스컵 랭킹 24위로 루키중에 최종전에 진출한 선수는 임성재가 유일하다. 신인상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있는가?
- 선수들이 투표를 해서 뽑는 상인데, 그래도 이 시합에는 내가 루키로 혼자 나왔으니, 확률적으로는 내가 될 수 있지 않을 까 하는 생각은 있다.

신인상이 주는 의미는?
-내가 상을 받게 되면, 한국 선수나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이 상을 받게 되기 때문에 너무 뜻 깊고, 내 이름이 기록을 남는 것이니 기분이 좋을 것 같다.

오늘 한국 팬들이 많이 왔는데, 인식을 했는가?
- 중간 중간에 한국말로 ‘파이팅, 파이팅’ 해 주시는 소리와 이름을 불러 주시고 응원을 해 주시는 것을 들었는데, 나는 경기에 집중을 하고 있어서, 한국 갤러리 분들을 자세히 보지는 못했다.

프레지던츠컵의 일원으로 선발 되는 것에 대해서 생각은 하고 있는가?
- 제가 선발 8명에는 들지 못했고, 아직 선택이 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11위로 프레지던츠컵 순위를 마무리 했기 때문에, 12명에 근접하게 있으니 확률상 기회는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혹 어니 엘스 단장이 나를 뽑아주면 너무 기쁠 것 같다. 그리고 신인으로 최종전에 나온 것이 어니 엘스 단장한테 좋은 인상을 주면 좋겠다.

바쁘게 시합을 다니는 것 같다. 금년에 어떤 변화가 가장 힘들었는가?
- 큰 변화는 주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그리고 올해 힘들고 고생하는 시즌을 보낸 것이 아니고 행복한 시즌을 보내서 어려움이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