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대구FC, 강원 상대로 4위 탈환 도전

  • 기사입력 2019-08-22 10: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지난 경남과의 홈경기에서 승리하며 분위기 전환에 성공한 대구가 홈에서 강원을 상대한다. [사진=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대구FC가 홈에서 4위 탈환을 노린다.

대구는 오는 24일(토) 오후 7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강원FC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19 27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대구로선 4위 자리를 되찾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대구는 지난 7월초까지 4위를 지켰지만, 한동안 부진에 빠지면서 강원에 4위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대구는 최근 2경기에서 1승 1무를 거두며 4위 강원(승점 39)을 승점 2점차까지 추격했다.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바뀔 수 있다. 상대 전적과 최근 분위기로는 대구의 4위 탈환 가능성은 충분하다. 대구는 강원을 상대로 통산 16승 10무 10패를 기록 중이고, 최근 7경기에서는 6승 1무로 압도적인 우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강원은 상승세도 한풀 꺾였다. 강원은 최근 3경기에서 2무 1패로 승리가 없다. 특히 빈약한 스쿼드로 인해 주전 선수들이 체력적 한계에 부딪힌 것으로 보인다. 또한, 주전 수비수 김오규가 경고누적으로 이번 경기에 나설 수 없어 수비에 균열이 생겼다.

반면 대구는 최근 부상선수 복귀와 팀으로 돌아온 선수로 인해 스쿼드도 두꺼워 졌다, 어깨 부상을 당했던 에드가와 아산에서 군 복무를 마친 김동진, 김선민이 다시 팀에 합류하면서 시즌 초반 경기력이 살아나고 있다. 대구는 세징야, 에드가 등 외국인 선수를 비롯해 정태욱, 황순민, 김선민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2연승과 4위 탈환을 노린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