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호날두 비판, '요즘 선수들, 보여준 것 없이 몸값 1억 유로'

  • 기사입력 2019-08-21 11: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이적료 폭등 현상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밝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유벤투스FC]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전택수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최근 이적시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플레이션 현상을 비판했다.

호날두는 최근 고향인 포르투갈을 방문하며 인터뷰를 가졌다. 포르투갈 매체 'TVI"에 출연한 그는 최근 이적시장의 흐름에 대해 분석하는 시간을 가졌다. 호날두는 "이제는 축구에서 예측이라는 것이 불가능해졌다. 구단들이 선수의 잠재력만을 보고 모든 것을 걸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수들의 이적료가 폭등하고 있는 현 이적시장의 모습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호날두는 "이제는 어떤 선수라도 이적료가 1억 유로(약 1,349억 원)에 육박한다. 심지어 그들이 아무 것도 보여준 것이 없는데도 말이다"며 몸값 인플레이션 현상이 과하다고 비판했다. 단, 대표팀 후배인 주앙 펠릭스에 대해서는 "주앙 펠릭스만은 예외이다."며 후배를 치켜세우기도 했다.

호날두는 "최근 축구계에는 많은 돈이 오가고 있다. 수비수나 골키퍼 한 명을 위해 7,000만 유로(약 937억 원)에서 8,000만 유로(약 1,071억 원)가 아무렇지도 않게 사용되고 있다. 개인적으로 이러한 현상에 동의하지는 않지만, 이것이 현재 축구계의 모습이고 존중해야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