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김용준의 有球無言 레슨] 우드는 어떻게 칠까?

  • 기사입력 2019-08-19 22: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마흔네 살에 독학으로 프로 골퍼가 된 김용준 프로(KPGA)는 스스로를 ‘뱁새’라 부른다. ‘황새’인 엘리트 골퍼에 견주어 하는 얘기다. 뱁새 김 프로가 땀 흘려 터득한 비결을 레슨 영상으로 담은 ‘유구무언(有球無言)’ 레슨을 연재한다. ‘입 구(口)’가 있어야 할 자리에 ‘구슬 구(球)’를 넣었다. ‘볼 앞에서는 말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황새와 다른 뱁새가 전하는 비결이 독자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 주>

이미지중앙

김용준 프로가 우드 치는 법을 설명하고 있다.

잔디는 신났다. 드디어 선선하고 촉촉한 계절이 왔으니 말이다. 새벽에 잔디를 깎아도 오후면 다시 꼿꼿할 정도다. 이런 계절에는 우드나 하이브리드 샷을 할 때 좀처럼 쓸어 치기 어렵다. 풀이 뻣뻣하다 보니 그렇다. 우드를 잘 치는 골퍼들도 조금만 풀 속에 볼이 잠기면 ‘어?’ 하고 당황할 수 있다.

시원하게 클럽을 휘둘렀다고 생각하는데 볼은 또르르 굴러가고 말 때가 있다. 잔디 성장이 빠른 이런 계절에는 우드라도 조금 더 눌러준다는 느낌으로 치면 좋다. 살짝 찍어준다는 느낌일 수도 있다. 약간 다운 블로로 맞힌다는 기분도 적당하다.

우드는 쓸어 쳐야 한다는 말만 믿고 곧이곧대로 사이드 블로로 쳤다가는 원하지 않는 결과로 이어질 때가 많다는 얘기다. 김용준 더골프채널코리아 해설위원(KPGA 프로 & 경기위원) ironsmithkim@gmail.com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