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PL] '개막전 대승' 맨유, '숙적' 울버햄튼 꺾고 2연승 달릴까

  • 기사입력 2019-08-19 18: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지난 첼시 전에서 맹활약하며 팀의 승리를 이끈 맨유의 수비수 맥과이어. [사진=맨체스터유나이티드]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준호 기자] '솔샤르의 아이들'이 리그 2연승에 도전한다.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20일 새벽 4시(한국시간) 잉글랜드 울버햄튼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울버햄튼과 2019-20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를 치른다. 홈 개막전에서 첼시를 4-0으로 대파한 맨유의 이번 시즌 첫 번째 원정 경기다.

맨유는 지난 1라운드에서 해리 맥과이어, 아론 완-비사카 등 새로운 선수들과 마커스 래시포드, 앤서니 마샬 등 기존 선수들이 나란히 맹활약하며 첼시를 완벽히 제압했다. 개막전부터 라이벌을 대파한 만큼 팀 분위기가 최고조에 올라 있지만, 울버햄튼 전은 마냥 방심할 수 없는 경기다.

울버햄튼은 지난 시즌 맨유와 총 3번의 맞대결을 펼쳐 2승 1무를 기록하며 '맨유 킬러'로 자리 잡았다. 특히, 3월 열린 잉글랜드 FA컵 8강전에서는 맨유를 2-1로 제압하고 4강에 진출하기도 했다. 리그 개막전에서 레스터시티와 득점 없이 비긴 울버햄튼은 홈 팬들 앞에서 맨유를 꺾고 시즌 첫 승을 신고하겠다는 의지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