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축구] 최강희 감독, 김신욱과 함께 '전 직장' 복수전 나선다

  • 기사입력 2019-08-19 11: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상하이 선화]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권지수 기자] 최강희 감독이 자신에게 시련을 안긴 다롄 이팡을 ‘제자’ 김신욱과 함께 응징할 수 있을까. 상하이 선화는 오는 19일 저녁 8시 25분 중국 다롄 스포츠센터에서 다롄 이팡과 중국 FA컵 준결승 경기를 펼친다.

지난 2월 다롄 이팡에 취임한 최강희 감독은 5개월 만에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다롄은 최 감독이 개인적인 사정으로 사임했다고 밝혔으나, 사실상 경질이었다. 그 후 다롄은 베니테즈 감독을 새롭게 선임했고, 최 감독은 상하이 선화로 직장을 옮겼다.

상하이 선화의 이번 일정은 공교롭게도 다롄 이팡과의 FA컵 4강 경기다. 최강희 감독에겐 복수의 기회를 잡은 셈. 팀 내 핵심은 단연 김신욱이다. 중국 무대 진출 후 김신욱은 8골을 기록 중이다. 현지 언론도 김신욱을 ‘여름 최고의 영입’이라 지칭하며 그의 활약상을 칭찬했다. 지난 텐진과의 경기에서는 아쉽게 골을 못 넣었지만, 김신욱이 팀 내 가장 강력한 공격 옵션인 점은 여전하다. 이번 다롄전에서도 김신욱의 선발은 유력하다.

다음 시즌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위해서도 최강희 감독은 다롄을 꼭 잡아야 한다. 최강희 감독이 ‘중국 폭격기’ 김신욱을 앞세워 실리와 명분을 모두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양 팀의 맞대결은 오늘 저녁 8시 25분 SPOTV, SPOTV ON, SPOTV NOW에서 시청할 수 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