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최완욱의 골프 클리닉] 발끝 내리막에서의 샷 방법

  • 기사입력 2019-08-18 10: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골프 주치의’라는 인기 골프 칼럼을 연재하는 최완욱 프로의 실전 동영상 레슨 ‘최완욱의 골프클리닉’을 매주 화요일 연재합니다. 용인대학교에서 체육학 박사 학위를 받은 최 프로는 28년간 골프 레슨을 하고 있으며 현재 마일스톤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편집자주>

이미지중앙

발끝 내리막 상황에서 샷을 할 때의 셋업.

아마추어 골퍼들이 특히 어려워 하는 상황이 공이 발끝 내리막에 있는 경우의 샷입니다. 공의 위치나 어깨 기울기는 평지와 같게 셋업합니다. 대신 공이 발로다 낮은 곳에 놓여 있기 때문에 클럽을 길게(그립 끝까지) 잡아줍니다. 또한 스윙 중에 중력으로 인해 몸이 앞으로 쏠릴 수 있으므로 발 뒤꿈치 쪽에 체중을 실어주는 것이 몸의 중심을 잡는데 좋습니다.

상체를 약간 숙여주고 경사가 심할 경우 무릎을 슬라이딩 하듯이 몸을 낮게 가져가야 톱핑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임팩트 때 라이 앵글이 플랫해져서 공이 오른쪽으로 치우쳐 날아갈 수 있으므로 목표 방향보다 왼쪽을 향해 에이밍을 해야 합니다. 로프트가 낮은 롱 아이언은 더욱 더 슬라이스가 날 수 있습니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