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야구토토] 스페셜 82회차 "KIA, 안방서 두산에게 승리할 것"

  • 기사입력 2019-08-13 11: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14일(수)에 열리는 2019시즌 한국프로야구(KBO)프로야구 3경기를 대상으로 한 야구토토 스페셜 82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참가자의 49.90%가 KIA-두산(2경기)전에서 KIA의 우세를 전망했다고 밝혔다.

원정팀 두산의 승리 예상은 35.47%로 나타났고,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은 14.63%를 기록했다. 최종 점수대 예상은 KIA(4~5점)-두산(2~3점)이 7.02%로 1순위를 차지했다. 이어 KIA(6~7점)-두산(4~5점)과 KIA(6~7점)-두산(2~3점)이 각각 5.22%와 4.98%로 그 뒤를 이었다.

리그 7위 KIA(47승1무59패)가 3위 두산(64승45패)을 만난다. 이번 주 SK, kt전을 앞둔 KIA의 상황에서 상위권 두산과의 만남은 매우 부담스러운 일정이다. 다만, 이번 주 일정을 잘 이겨낸다면 KIA는 가을 야구의 희망을 다시 살려볼 수 있다.

KIA는 후반기 들어 전혀 다른 팀이 됐다. 후반기 12경기에서 8승4패(승률 0.667)를 기록한 KIA는 두산(0.583, 2위)과 SK(0.571, 3위)를 제치고 승률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투타의 균형을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에이스’ 양현종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는 가운데 박준표, 하준영, 전상현 등의 불펜진들이 더욱 단단해진 KIA다.

마운드가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자 팀 타선도 좋아졌다. 김주찬, 유민상 등이 활약하는 가운데 최형우가 해결사의 역할을 해주고 있고, 리그에 잘 적응한 터커 역시 타격에서 큰 힘이 되고 있다.

이번 시즌 내내 상위권에 올라있는 두산이기 때문에 손 쉬운 경기를 펼치기는 힘들겠지만, 최근 KIA가 안정된 전력을 기반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안방의 이점을 잘 살린다면, KIA에게도 충분히 승리 가능성이 존재하는 경기다.

롯데-kt(1경기)전에서는 롯데의 승리 예상이 49.23%를 차지했고, 원정팀 kt의 승리 예상은 36.47%를 기록했다.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은 14.30%로 가장 낮았다. 최종 점수대 예상은 롯데(6~7점)-(2~3점)이 6.36%로 최다를 기록했다.

마지막 한화-NC(3경기)전에서는 한화 승리 예상(53.46%), NC 승리 예상(33.45%)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13.09%) 순이었다. 최종 점수대 예상은 한화(6~7점)-NC(2~3점)이 7.45%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번 야구토토 스페셜 82회차 게임은 경기 시작 10분 전인 오는 14일 오후 6시 20분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