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한미 통산 150승' 류현진, 자책점 1.45로 시즌 12승

  • 기사입력 2019-08-12 13: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12일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무실점 투구를 선보이며 시즌 12승이자 한미 통산 150승을 달성했다.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완벽한 투구내용을 펼친 류현진(32 LA다저스)이 프로 데뷔 13년 만에 한미 통산 150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12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엔젤레스 다저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나섰다. 류현진은 7이닝 동안 5피안타, 4탈삼진, 2사사구 무실점 투구로 시즌 12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통산 52승과 KBO리그 통산 98승을 더해 한미 통산 150승을 달성했다.

다저스는 초반부터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였다. 다저스 타선은 1회말 1사 1루에서 터너가 투런홈런을 터뜨리며 선취점을 올렸다. 이어 벨린저의 백투백홈런까지 나와 격차를 벌렸다. 다저스 타선은 쉴 틈 없이 추가점을 올렸다. 2회에 류현진의 희생번트로 진루한 네그론이 작 피더슨의 적시타로 홈을 밟으며 추가점을 올렸다. 3회에는 윌 스미스의 투런 홈런으로 6-0리드를 가져갔다.

타선의 든든한 지원을 받은 류현진은 2,3회를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4회초 워커에게 첫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타자 플로레스를 2루 땅볼로 잡으며 무실점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5회 선투타자 존스에게 안타를 맞으며 출루를 허용했다. 후속타자 아메드를 3루 땅볼로 처리한 류현진은 켈리에게 볼넷을 내줬고 리크의 희생번트로 2사 2,3루의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류현진의 위기관리능력이 돋보였다. 실점 위기에서 로카스트로를 상대한 류현진은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다저스 타선은 5회말에도 추가 득점을 올렸다. 터너의 이날 경기 2번째 홈런를 포함해 스미스의 희생플라이로 8-0으로 달아나며 승기를 굳혔다.

점수 차가 벌어졌지만 류현진에게 위기가 다시 찾아왔다. 6회초 류현진은 마르테와 에스코바에게 연속안타를 맞으며 1사 1,3루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후속타자 워커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했고, 월머 플로레스를 3루수 앞 땅볼로 유도하며 실점 위기에서 벗어났다.

고비를 넘긴 류현진은 7회 2사에서 켈리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스와이하트를 삼구삼진으로 잡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류현진에게 마운드를 넘겨받은 가르시아와 차코이스는 3실점을 허용했지만 9-3의 격차를 지키며 승리를 지켰다.

시즌 12승을 달성한 류현진은 평균자책점(ERA)이 1.53에서 1.45로 더 낮아졌다. 특히 홈경기 평균자책점은 0.89에서 0.81로 끌어내렸다. 류현진은 올 시즌 정규이닝을 채운 메이저리그 투수 가운데 유일하게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 중이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