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동양인 비하 제스처 취한 러시아 대표팀 수석코치

  • 기사입력 2019-08-07 18: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저급한 세레모니로 경기를 마무리하는 러시아대표팀 코치[사진=스포르트24 캡처]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민서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5일(한국시각)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세계예선전에서 러시아에 2-3으로 패배했다. 1,2 세트에서 선두점을 얻어냈지만, 이후 세 세트를 내주며 본선 직행 티켓을 놓쳤다.

문제는 그 이후부터 발생했다. 러시아 여자배구대표팀 코치가 동양인비하 행위를 저질렀다. 이탈리아 출신의 부사토 코치는 양손으로 눈을 찢는 행위 세리머니를 했다. 해당 행위는 서양인보다 크기가 작고 상대적으로 찢어진 눈을 가진 동양인들의 눈을 놀리는 제스처로 사용된다.

이는 스포츠계에서 엄격하게 통제되는 행위다. 대한축구연맹(FIFA)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눈 찢기’를 아예 금지하고 있다. 국제적으로 크게 문제되는 행위지만, 러시아 측과 부사토 코치측은 큰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한배구협회는 “국제배구연맹과 러시아협회에 공식 입장문을 발송해 알맞은 조치를 취하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