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최완욱의 골프주치의] (38) 피칭 샷에서 임팩트의 중요성

  • 기사입력 2019-07-17 14: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어프로치를 할 때 흔한 오류 중 하나는 타점의 정확도가 떨어지는 것입니다. 작은 스윙이니 타점이 오히려 정확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겁니다. 그 이유 중 하나가 공을 의식적으로 띄우려는 과정에서 나옵니다.

먼저 임팩트의 중요성을 보죠. 어프로치에서도 우선적으로 집중해야 할 것이 공을 정확히 맞추는 콘택트 능력입니다. 공을 정확히 맞추어야 그 다음에 거리나 방향을 생각하는 대로 보낼 수 있습니다.

임팩트는 용어 그대로 공 맞는 순간을 얘기합니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이 임팩트를 잘못해서 에너지 전달을 제대로 못하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임팩트 때 에너지 전달은 스윙의 힘을 공에 전달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망치질을 할 때도 임팩트를 통해 못에 힘을 전달하는 것이고, 검도를 할 때도 임팩트를 통해 목표물에 에너지를 쏟아냅니다. 숙련자들을 보면 힘을 들이지 않고도 못을 잘 박고, 짚단을 쓱 베어버립니다. 정확한 임팩트가 되기 때문이죠.

이미지중앙

비포 여상의 이미지. 자세히 보면 붉은 색 선이 보여주는 것처럼 임팩트 때 손목이 일찍 풀려있음을 알 수 있다.


골프 샷도 마찬가지입니다. 정확한 임팩트가 없이 거리와 방향만 고민하는 것은 일부러 어려운 길을 택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거리와 방향만 생각하면 이렇습니다. 목표로 공을 보내고자하는 의식 때문에 공보다는 목표 쪽으로 에너지를 주기 쉽습니다. 이로 인해 손목이 일찍 풀리고, 퍼올리는 샷을 하게 되는 겁니다. 아이언 샷도 그렇지만 특히 피칭 샷에서 더 많이 나타납니다. 역설적으로 띄우기 위해 퍼 올리려다 보면 오히려 뒤땅과 톱핑이 납니다.

피칭 샷의 임팩트는 클럽헤드가 공에 하단 삼분의 일 부분을 치고 지면 쪽으로 들어가야 합니다. 그러면 공은 클럽의 로프트에 의해 자연스럽게 스핀과 탄도가 나옵니다. 거리와 방향에 앞서 임팩트에 집중할 필요가 있습니다.

피칭샷과 관련해서는 기술적 문제 이외에 잔디의 영향도 간과할 수 없습니다. 한국 골프장에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한국형 잔디(zoysia grass)는 잔디 잎이 넓고 길어 공이 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여기에 익숙한 분들은 샷이나 어프로치 할 때 공을 쓸어 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간혹 양잔디로 조성된 제주도나 해외 골프장에 가면 이 쓸어 치는 습관으로 인해 타점에 애를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미지중앙

애프터 이미지. 임팩트 순간 왼팔과 양손, 그리고 클럽이 일자가 돼 있다.


오늘 영상의 고객 분은 이런 피칭 샷의 임팩트에 어려움을 겪는 분입니다. 어프로치 할 때 공을 띄우려는 의식이 강해 공 맞는 순간에 손목이 일찍 풀려 공에 정확한 타점이 나오지 않고, 뒤땅과 탑핑이 많이 나왔습니다. .

고객님의 비포어 영상을 보면 임팩트 이전 손목이 일찍 풀리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누차 말쓰드리지만 이렇게 손목이 일찍 풀리면 타점에 일관성이 떨어지고, 퍼올리는 샷을 하게 됩니다.

당연히 이분께 주문한 내용은 클럽 헤드의 리딩에지, 다시 말씀 드려 클럽헤드의 앞날이 공의 하단 삼분의 일 지점을 먼저 치고, 이후 잔디를 파고들어가라는 것이었습니다. 이것에 신경을 써 연습하도록 했습니다.

교정효과는 바로 나타났습니다. 애프터 영상에서 보이듯이 아주 자연스럽지는 않지만 손목이 덜 풀리고 임팩트 순간 팔과 손과 샤프트가 일치하는 좋은 자세가 만들어졌습니다.

참고로 임팩트 때 손의 느낌은 왼손 중지부터 약지 세손가락은 몸 쪽으로 올리고, 오른손 엄지와 검지는 공 쪽으로 내리는 정도입니다. 이렇게 하면 클럽 헤드가 공에 전달하는 에너지를 느낄 수 있습니다.

많은 연습을 통해 몸에 익혀져야겠지만 이 분은 임팩트에 대한 이미지가 달라졌고, 공을 띄우려 하지 않았는데도 탄도가 좋아졌습니다.

어프로치 샷은 다운스윙 할 때 클럽을 가파르게 끌어내립니다. 이러면 클럽헤드가 공을 먼저 맞추고 클럽헤드가 지면을 파고 들어갑니다. 공은 클럽의 로프트에 의해 자연스럽게 뜨고 스핀 또한 형성됩니다. 공의 탄도나 스핀은 임팩트 순간 결정됩니다.

* 최완욱 프로. 마일스톤 골프 아카데미 원장. 체육학 박사. 타이틀리스트 TPT 교습프로. 이승연(KLPGA) 등 프로와 엘리트 선수는 물론이고 주말골퍼들에게도 친절한 맞춤형 레슨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2018년 여름 레슨 어플리케이션 ‘이어골프’를 내놓았다. 티칭프로와 교습생이 한 자리에 없더라도 스윙을 스마트폰으로 찍어서 보내면 그것을 분석하고 해법을 파악해 다시 보내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 동영상 레슨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