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 이외의 모든 스포츠베팅은 불법

  • 기사입력 2019-06-27 1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불법스포츠도박 근절 관련 포스터. [사진=케이토토]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와 온라인 발매사이트 베트맨 이외의 스포츠베팅은 모두 불법입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가 불법스포츠도박 및 유사발매 행위 근절에 대한 메시지를 전했다.

현재 국내에서 시행되고 있는 스포츠베팅은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와 공식 인터넷 발매사이트 베트맨이 유일하다. 이 외에 유사 사이트나 발매 행위는 모두 불법으로 간주되고 있으며, 적발될 경우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라 처벌을 받게 된다.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발행을 담당하고 있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경우 판매 수익금의 대다수가 체육진흥기금으로 편입되며, 이는 체육 인프라 확대는 물론 프로스포츠와 유소년, 장애인, 생활체육 등 대한민국 체육계의 발전을 위해 요긴하게 쓰이고 있는 소중한 재원이다.

게다가 합법사업인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는 과몰입에 따른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 1인당 판매금액을 제한하고, 건강한 판매환경과 레저문화 조성은 물론 다양한 건전화 활동과 캠페인, 그리고 자가 진단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사회적 책임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

반면, 불법스포츠도박 등 유사발매 사이트의 경우 높은 사행성으로 국민들의 건강한 삶을 헤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납세의 의무 또한 이행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불법 지하자금 조성의 창구로도 이용되는 등 수 많은 사회적 부작용을 낳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라 불법스포츠도박은 운영자뿐만 아니라 참여한 사람에게도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여되기 때문에, 절대 간과해서는 안될 범죄 행위임을 반드시 인식해야 한다.

만일 불법스포츠도박 또는 유사발매행위를 발견할 경우 즉시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운영하고 있는 불법스포츠토토신고센터(1899-1119)로 신고하면 된다.

현재 불법스포츠토토신고센터에서는 불법스포츠도박 사이트 신고는 물론, 불법스포츠도박 사이트 행위자 신고와 판매자 관련 부정행위, 승부조작 등 스포츠의 공정성을 해칠 수 있는 대부분의 불법행위에 대한 신고를 접수하고 있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많은 스포츠팬들과 시민들의 도움으로 건강하고 깨끗한 스포츠베팅 환경이 만들어져 가고 있지만, 아직까지도 일부에서는 불법행위들이 자행되고 있다” 며, “공익적인 국가 사업인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와 공식온라인 발매사이트 베트맨 이외의 모든 스포츠베팅은 불법행위임을 명심한다면, 더욱 건강한 대한민국의 스포츠레저 문화를 만들어갈 수 있을 것” 이라고 전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