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거리측정기 골프버디 총 160만대 판매

  • 기사입력 2019-06-27 09: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해외에서 인기높은 aim L10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골프존데카의 거리측정기 골프버디가 2004년 최초 출시 이후 현재까지 글로벌 누적판매 160만대를 돌파했다.

골프존데카는 27일 지난 6월 기준 골프버디의 글로벌 누적 판매량은 164만대에 달했다면서 수출 물량이 가세할 올 하반기에는 누적판매량 17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골프존에서 인수 이후 업계에서는 이례적으로 한 시즌에 디자인과 기능성을 끌어올린 신제품 7종을 파격 출시하며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에 발 빠르게 대응해 호평을 얻었다는 분석이다.

골프버디는 특히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워치형, 보이스형, 핸드형, 레이저형 등 다양한 제품 라인을 갖춘 데다 전 세계 170여 개국 4만여 개 골프장의 골프 코스 맵 정보를 확보해 해외 대부분의 골프장에서 실사용이 가능한 장점 등이 브랜드 신뢰도와 인지도를 높였다는 평가다.

이미지중앙

국내에서 인기높은 GB레이저 1S


골프존데카 관계자는 “해외에서는 LPGA 2부 ‘시메트라 투어’의 공식 거리측정기로 선정된 레이저형 거리측정기 ‘aim L10’의 인기가 좋고, 국내에서는 동일한 프리미엄 기능을 갖춘 제품 대비 절반가로 출시돼 역대급 가성비를 자랑하는 레이저형 거리측정기 ‘GB LASER1S’의 인기가 가장 뜨겁다”고 귀띔했다.

골프존데카는 7월 31일까지 고객 감사의 마음을 담아 골프버디 160만대 돌파 기념 특별 보상 판매를 실시한다. 정주명 골프존데카 대표는 “고객 감사의 마음을 담아 골프버디 인기 제품을 최대 5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골프존데카는 4월 열린 휴젤에어프레미아LA오픈과 6월 숍라이트LPGA클래식 등 유명 골프 대회를 공식 후원했다. 최근에는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한 2019 소비자 추천 1위 브랜드의 골프거리측정기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브랜드 파워를 재입증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