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ACL] 전북, 승부차기 끝에 상하이 상강에 패...K리그 전원 탈락

  • 기사입력 2019-06-26 22: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전북현대가 상하이상강을 넘지 못하고 16강에서 ACL 여정이 마감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종훈 기자] 전북 현대가 승부차기 끝에 상하이상강에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전북이 2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상하이와의 16강 2차전에서 1-1 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3-5로 패했다. 1차전 원정 경기에서 1-1 무승부로 유리한 고지를 점했던 전북은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주저앉았다.

선제골은 전북이 만들어냈다. 최근 컨디션이 좋은 김신욱이 다시 한 번 주연으로 우뚝 섰다. 전반 27분 넘어지면서 오른발로 때린 슛이 골망을 흔들었다.

상하이는 헐크와 오스카를 중심으로 전북의 골문을 두들겼으나, 전반은 1-0 전북의 리드로 끝마쳤다.

끝내 상하이가 후반 35분 균형을 맞췄다. 혼전 상황에서 헐크가 때린 왼발 슈팅이 홍정호의 몸을 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흘렀다.

후반 막판 전북 모리야스 감독이 강력한 항의로 퇴장까지 당하면서 변수가 발생했다.

경기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전북은 이동국까지 교체로 투입해 승부수를 띄웠지만, 상하이가 골문을 단단히 걸어잠궜다. 경기 막판에는 문선민이 퇴장까지 당하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승패는 승부차기에서 갈렸다. 후축 첫 번째 키커로 나선 이동국이 실축하면서 전북이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 상하이는 나머지 키커들이 모두 성공하면서 상하이가 전북을 누르고 8강에 진출하게 됐다.

한편, 울산 현대도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2차전 우라와레즈와의 경기에서 0-3으로 패해 8강 진출이 좌절됐다. 이로써 토너먼트에 살아남았던 전북과 울산이 탈락하게 되면서 ACL에 남은 K리그의 팀의 숫자는 0이 됐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