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울산현대, EPL 출신 호주 국가대표 데이비슨 영입

  • 기사입력 2019-06-25 13: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EPL 경험이 있는 호주 국가대표팀 왼쪽 수비수 데이비슨이 울산에 합류했다. [사진=울산현대]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울산현대가 호주 A리그 챔피언 퍼스 글로리로에서 왼쪽 윙백 제이슨 데이비슨(Jason Davidson)을 영입했다.

울산은 25일 "왼쪽 측면 수비수 데이비슨을 영입했다. 공격 가담과 크로스가 뛰어나 공수 양면에서 팀에 기여할 수 있는 선수다"고 밝혔다. 울산은 최근 활약으로 국가 대표팀에 승선한 오른쪽 측면의 김태환과 함께 데이비슨의 가세로 후반기 선두 경쟁에 한층 더 탄력을 받게 됐다.

데이비슨은 허더스필드 타운, 웨스트 브로미치 알비온(이상 잉글랜드), 흐로닝언(네덜란드) 등에서 활약하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비롯한 유럽 상위권 리그에서 활약했다. 데이비슨은 2018-19 호주 A리그에서 소속팀 퍼스 글로리를 우승으로 이끈 바 있다.

2017-18 시즌 NK 올림피아 류블라나(슬로베니아, 임대)와 2018-19 시즌 퍼스 글로리에서 리그 우승을 맛본 데이비슨은 울산에서 우승을 차지하면 3시즌 연속 우승을 경험하게 된다.

호주 국가대표팀 소속으로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 나선 데이비슨은 조별리그 3경기에 모두 출전한 경험이 있다. 2015년 호주에서 열린 AFC아시안컵에서도 왼쪽 주전 수비수로 나서며 호주의 사상 첫 아시안컵 우승의 주역이 되기도 했다. 특히, 대회 결승전에서 대한민국을 상대로 선발 출전해 활약했다.

데이비슨은 “울산현대는 K리그에서 우승을 위해 싸우고 있고,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선전하고 있다. 이런 큰 팀의 일원이 되어 행복하고, 두 대회에서 우승을 위해 싸우겠다.”라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