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코파아메리카] 메시의 우승 꿈, 다시 물거품 될까

  • 기사입력 2019-06-17 08: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아르헨티나의 패배를 막지 못한 리오넬 메시. [사진=FIF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복권빈 기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 10회, UEFA챔피언스리그 우승 4회, 코파델레이 우승 6회, FIFA클럽 월드컵 우승 3회. 리오넬 메시(32)가 FC바르셀로나에서 성인무대 데뷔 후 들어 올린 우승컵들이다.

반면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성과는 클럽팀과 비교하면 너무도 초라하다. 커리어 초반 FIFA U-20 월드컵과 올림픽에서 가장 높은 자리에 올랐지만, 이후 성인 대표팀에서는 단 하나의 메이저대회 우승컵도 차지하지 못했다. 코파아메리카와 월드컵에서 결승까지 오르기는 했지만 끝내 우승 문턱을 넘지 못했다. 그리고 올해, 지난 2015년과 2016년 준우승을 차지했던 코파아메리카 무대에서 다시 우승 도전에 나섰다.

그러나 메시의 우승에 대한 꿈은 시작부터 흔들리기 시작했다. 아르헨티나는 16일(한국시간) 브라질 아레나 폰치 로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콜롬비아에 0-2로 완패를 당했다.

우려했던 부분이 그대로 드러났다. 대회 전 아르헨티나는 이전보다 전력이 약화되면서 우승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나 공격진과는 달리 수비진과 미드필더진의 이름값이 상대적으로 떨어졌다. 실제로 아르헨티나가 이번 경기에서 패한 가장 큰 이유는 후방의 불안감이 컸기 때문이다.

먼저 후방에서의 빌드업이 원활하지 못하면서 2선으로 쉽게 볼이 전달되지 못했다. 볼이 쉽게 나오지 못하니 볼을 자주 오래 가지고 있을 필요가 있는 메시의 역할도 제한됐다. 또한 콜롬비아의 빠른 역습을 제어하지 못하면서 라인 전체가 뒤로 물러나는 부작용도 발생했다.

이미지중앙

부진으로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된 디 마리아. [사진=FIFA]


또한 공격진의 호흡이라는 고질적인 문제점도 여전히 개선되지 못했다. 세르히오 아구에로(31 맨체스터시티)와 디 마리아(31 파리생제르망)가 선발 출전했지만 두 선수 모두 부진으로 경기 중반 교체됐다. 메시와 계속해서 엇박자가 났다. 기본적으로 호흡이 맞지 않으니 세 명의 월드클래스 공격수들은 제 실력을 발휘할 수 없었다.

메시도 팀 전체의 부진과 맞물려 다소 아쉬운 활약을 펼쳤다. 콜롬비아의 강력한 압박에 다소 고전했으며, 슈팅도 대체적으로 날카롭지 못했다.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는 슈팅이 많았다. 결정적인 기회도 살리지 못했다. 후반 21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결정적인 헤딩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살짝 빗겨나갔다.

이처럼 아르헨티나는 1차전부터 큰 한계에 봉착했다. 이전에는 기본적으로 전력이 막강했기에 메시 활용법, 공격진들의 조합 등 다양한 문제가 있었음에도 어느 정도 성적이 나왔다. 하지만 이번 대회는 다르다. 이번 대회 아르헨티나의 전력은 지난 몇 년과는 달리 상당히 약화됐다. 이를 이겨낼 수 있는 방법은 역시나 조직력이지만 아르헨티나의 조직력은 수준 미달이라는 것이 이미 1차전에서 증명됐다.

당연히 메시의 우승 도전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아무리 뛰어난 선수라도 팀이 받쳐주지 못한다면 우승이 힘들다는 것을 이미 메시 스스로 여러 번 경험했다. 이번 대회 역시 아르헨티나는 메시라는 그릇을 담기에는 부족한 부분이 많다.

과연 메시와 아르헨티나는 우승의 꿈을 이어갈 수 있을까. 아니면 예전보다 더 참담하게 또 한 번 한계를 절감하게 될까. 파라과이와의 아주 중요한 조별리그 2차전은 20일(한국시간) 미네이랑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