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최완욱의 골프 클리닉] 에그 프라이 탈출요령

  • 기사입력 2019-06-07 13: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골프 주치의’라는 인기 골프 칼럼을 연재하는 최완욱 프로의 실전 동영상 레슨 ‘최완욱의 골프클리닉’을 매주 화요일 연재합니다. 용인대학교에서 체육학 박사 학위를 받은 최 프로는 28년간 골프 레슨을 하고 있으며 현재 마일스톤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편집자주>

가끔씩 공이 벙커 모래에 푹 박히곤 합니다. 그린에 붙이려고 웨지샷을 했는데 방향과 거리가 못 미쳐서 높은 각도로 떨어지면 마치 달걀 프라이와 같은 모양이 된다고 해서 ‘에그 프라이’라고 부르는데 이 경우 벙커샷은 일반적인 벙커샷 탈출법과는 달리해야 합니다.

이미지중앙

에그프라이 상황에서는 클럽을 닫아준 셋업으로 시작합니다.

공이 떨어지는 낙하 힘으로 공이 모래에 묻혔을 때는 클럽페이스를 닫아서 치면 쉽게 나올 수 있습니다. 공이 묻혀있는 정도에 따라 클럽 페이스를 더 닫아 주시면 됩니다. 이때 탄도는 약간 낮고 런이 많이 발생하니 참고 하세요.

다음과 같은 순서를 다시 한번 확인해두시기 바랍니다. 첫째, 왼발에 체중을 둔다. 둘째, 공의 위치는 왼발보다 공 하나 정도 오른쪽에 놓는다. 셋째, 클럽 페이스 면을 닫은 상태로 잡는다. 마지막 네 번째는 가파르게 스윙한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