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UCL의 아버지’ 요한손 전 UEFA 회장 별세

  • 기사입력 2019-06-05 20: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렌나르트 요한손 전 UEFA 회장.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의 아버지로 불리는 렌나르트 요한손 전 UEFA 회장이 별세했다. 향년 90세.

5일(한국시간) 영국 BBC와 가디언 등은 “요한손 전 UEFA 회장이 짧은 병환 끝에 별세했다”고 일제히 전했다.

스웨덴 출신인 요한손 전 회장은 1990년부터 2007년까지 UEFA의 회장을 역임했다.

1992년에는 유러피언 컵을 UEFA 챔피언스리그로 바꾸고 보다 다양한 리그 팀들의 참가를 유도하면서 유럽 최고의 축구 이벤트로 발전시켰다.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공식 성명을 통해 “요한손 전 회장의 죽음에 가슴이 매우 아프다”며 “그는 우리의 친구였고, 지혜와 영감을 주는 귀중한 사람이었다”고 회고했다.

칼-에리크 닐손 스웨덴 축구협회 회장도 “세계 축구에 그처럼 큰 영향을 미친 스웨덴인은 없었다”며 “그는 역대 최고의 축구 지도자였다”고 평가했다.

power@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