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K리그1] ‘4연승’ 강원 vs '3경기 무승‘ 제주 맞대결

  • 기사입력 2019-05-24 16: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린 제리치가 제주의 골문을 노린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범규 기자] 갈 길 바쁜 두 팀이 이번 주말 맞대결을 펼친다.

공식 경기(FA컵 포함) 4연승 행진 중인 강원은 25일 오후 7시 하나원큐 K리그1 2019 13라운드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3경기 무승(FA컵 포함)의 제주를 상대한다. 시즌 중반에 접어들며 김병수 감독의 철학이 서서히 경기력에 드러나며 기세를 탄 강원은 제주를 잡고 선두권 그룹에 합류한다는 생각이다.

반면 감독 교체 강수를 단행했음에도 뚜렷한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제주는 강등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하는 11위에 처져있다. 제주는 승점 7점으로 중위권 그룹과 6점 이상 차이나 강등권에서 멀어지기 위해 이날 경기 승리가 절실하다.

강원은 제리치의 발끝을 주목한다. 지난 시즌 득점 2위(24골)에 오른 제리치는 시즌 초반 김병수 감독의 축구 철학과 다소 어긋나는 모습을 보이며 주춤했다. 그러나 11라운드 경남전 멀티 골을 기점으로 경기력을 끌어올린 제리치는 지난 성남과의 12라운드에서도 골을 기록하며 영점 조준을 완료했다.

원정팀 제주는 ‘브라질 듀오’ 마그노-찌아구의 호흡을 기대한다. 마그노와 찌아구는 올 시즌 제주가 터뜨린 12골 중 7골을 합작하며 팀의 공격 전반을 책임지고 있다. 5월 들어 서서히 더워지며 브라질 태생의 두 선수에게 기대하는 바도 크다. 최윤겸 감독 역시 “팀 분위기를 위해 용병 선수들의 활약도와 자신감이 중요하다”며 두 선수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