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성남FC, "자자 영입, 유착관계없다…언론중재위원회 제소 예정"

  • 기사입력 2019-05-22 16: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최근 성남으로 영입된 자자. [사진=성남FC]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성남FC가 한 언론의 외국인 공격수 자자 영입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성남은 22일 '스포츠니어스' 모 기자의 칼럼인 ‘자자는 떠나면 그만이지만, 책임은 누가지나’에서 의혹된 내용에 대해 보도 자료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먼저 성남은 ‘성남 구단의 압력이 작용해 감독이 원치 않는 선수가 영입되었다’는 내용에 대해선 “구단은 선수 영입에 있어 합리적 절차를 거치며, 코칭스태프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여 선수 영입을 결정한다. 자자 영입 역시 선수의 기량 평가, 구단의 예산 범위와 조건을 검토, 감독의 동의하에 결정된 사항이다”고 사실을 반박했다.

이어 ‘감독이 원하지 않은 선수를 구단 고위층의 이득을 위해 영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자자 영입에 있어 구단과 에이전트 간 그 어떤 유착관계도 없음을 명백히 알린다. 구단은 자자 영입을 통해 어떠한 금전적 이득을 취한 것이 없다. 당시 부족한 예산 상황으로 인해 에이전트 수수료 역시 지급하지 않기로 합의하고 계약했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자자와 단기계약도 아닌 2년 계약을 맺었다’는 부분에 “구단과 자자의 계약은 올해 말까지다. 이 부분은 계약서에 명확히 명시된 사항으로 2년 계약을 맺었다는 내용은 사실 무근이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성남은 “남기일 감독의 기존 인터뷰에 기자 개인의 생각을 더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을 추측성 보도한 스포츠니어스에 유감을 표한다. 사실과 다른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