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리그앙 점령한 음바페, 새로운 도전 나설까

  • 기사입력 2019-05-20 16: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리그앙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PSG의 음바페. [사진=PSG]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복권빈 기자] 음바페가 올해의 선수상 시상식에서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겼다.

파리생제르망(이하 PSG)의 킬리앙 음바페(20)는 2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열린 프랑스프로축구선수협회(UNFP) 시상식에서 2018-2019 리그앙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지난해 여름 PSG에 입성한 음밥페는 한 시즌 만에 크게 성장하며 네이마르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팀의 에이스로 떠올랐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네이마르가 부상으로 장기 이탈한 상황에서 폭발적인 득점력을 자랑하며 시선을 끌었다.

이번 시즌 음밥페의 리그 성적은 29경기 32골 7도움. 아직 한 경기가 남아있지만 2위 릴의 니콜라스 페페(22골)와 10골 차이가 나기에 리그앙 득점왕 등극이 유력하다.

그러나 영광스러운 날에 음바페의 발언은 모두를 당황케 만들었다. 수상소감 중 음밥페는 “나의 커리어 첫 번째, 혹은 두 번째 전환점을 맞았다. 더 많은 책임감을 가져아할 때가 왔다. PSG에서 더 큰 즐거움을 찾을 수도, 다른 곳에서 새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도 있다”며 팀을 떠날 가능성도 있다는 사실을 내비쳤다.

PSG 입장에서는 당혹스럽다. PSG는 2년 전 여름에 네이마르, 지난해 여름에는 음바페를 영입하며 유럽 대권에 도전장을 던졌다. 하지만 연이은 정상 등극 실패와 이어진 팀 내 불화로 분위기가 어수선한 틈을 타 네이마르의 이적 가능성이 계속해서 대두되고 있었다.

이제는 그나마 잠잠하던 음바페까지 이적설이 대두되면서 PSG의 유럽 정상 도전에는 큰 장애물이 생기게 됐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