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KBO] ‘7이닝 무실점 역투’ 양현종, KIA 반등 이끌까

  • 기사입력 2019-05-19 23: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KIA의 양현종이 한화를 상대로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사진=KB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동훈 기자] KIA의 에이스 양현종이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KIA 타이거즈의 양현종이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KIA의 5-0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KIA는 지난 16일 김기태 전 감독의 사퇴 이후 첫 3연전에서 위닝시리즈를 가져왔다.

양현종은 확실한 ‘토종 에이스’였다. 볼넷은 하나도 없었고, 연속 안타와 연속 출루도 허용하지 않았다. 7이닝 동안 101개의 공을 던진 그는 한화의 타선을 상대로 7탈삼진 3피안타를 기록하며 시즌 2승째를 챙겼다.

시즌 시작 후 양현종은 6경기 동안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30⅓이닝 동안 무려 27자책점을 기록할 정도로 극심한 슬럼프를 겪었다. 그러나 5월에 들어선 양현종은 달라졌다. 4경기 27이닝동안 단 3점만을 허용했고, 무려 평균자책점 1.00을 기록하며 에이스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

양현종의 활약에 힘입어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KIA는 이틀 뒤 롯데 자이언츠를 홈으로 불러들인다.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