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여자축구도 메인 파트너 시대...신세계 그룹과 파트너십

  • 기사입력 2019-05-15 10: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노진규 기자] 여자축구가 사상 첫 메인 파트너십을 맺었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신세계그룹과 공식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24년까지 5년이며 계약 금액은 약 100억 원 규모다. 양사의 협약식은 20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출정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여자축구 메인 파트너와 국가대표 공식 파트너의 지위를 얻게 됐다. 여자 축구 메인 파트너는 신세계그룹이 처음이다.

신세계그룹이 여자 축구 지원에 나선 것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꾸준히 좋은 성적을 올려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기 때문이다.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은 2010년 U-17 여자월드컵 우승, U-20 여자월드컵 3위, 2015 캐나다 여자월드컵 16강, 2018 아시안게임 동메달 등을 기록했다.

KFA는 이번 신세계그룹의 지원을 계기로 여자 국가대표 친선 경기를 매년 2회 이상 정례적으로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정기적인 A매치를 통해 여자대표팀의 경쟁력 향상을 꾀하겠다는 복안이다. 또한, KFA와 신세계그룹은 여자 축구 저변 확대를 위해 여자 축구 지도자 양성 과정을 신설하는 등 다양한 여자축구 발전 프로그램도 구축할 계획이다.

KFA 정몽규 회장은 “신세계그룹의 후원은 여자축구 발전에 큰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특히 이번 후원 협약을 통해 여자축구 국가대표팀이 앞으로 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는 기반이 다져지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병훈 신세계그룹 부사장은 “한국 여자 축구가 국내 스포츠 팬들에게 호응을 받는 인기 스포츠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면서 “이번 후원 협약이 여자 축구의 성장에 작은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