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안드레 감독의 분노, "정태욱 코뼈 골절, 파울이 왜 아닌지"

  • 기사입력 2019-05-11 23: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대구는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서울과의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안드레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경기 판정에 의문을 가졌다. [사진=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상암)=박건태 기자] 안드레 감독이 경기가 끝난 후 아쉬움을 표출했다. 정태욱이 경기 도중 코뼈가 골절되는 큰 부상을 당했지만 심판은 경기를 진행한 장면에 대한 아쉬움이었다.

대구FC는 11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1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김우석의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황현수와 박주영에게 실점하며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안드레 감독은 "원정경기는 쉽지 않다. 이번 경기에 대한 중요성을 알았기 때문에 승리하고 싶었지만 2골을 내줬다. 오늘 경기에서는 승자는 서울이었다"고 전했다.

부상에서 복귀한 세징야를 후반전에 투입한 것에 대해서는 “부상에서 돌아온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90분을 소화할 체력이 안 된다고 생각해 45분만 뛰게 했다”고 설명했다.

안드레 감독은 대구에서 서울까지 경기장을 찾아준 팬들에게 “너무나 아름다운 광경이었다. 원정에 많은 팬들이 찾아주신 것은 축구가 발전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한다. 승리로 보답하지 못한 것은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안드레 감독은 심판 판정에 대해 언급을 했다. 안드레 감독은 "심판 판정에 대해 이야기 할 생각이 없고 오늘 심판진도 능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영상을 보지 않아 확실하게 이야기 할 수 없지만 왜 우리가 전반에만 카드를 4장 받은 것에 의문이 든다. 그리고 정태욱이 코뼈가 부러져 울고 있는데 왜 파울을 불지 않았는지도 의문이다"고 이날 심판 판정에 대해 비판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