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박주영 결승골’ 서울, 대구에 2-1로 승리

  • 기사입력 2019-05-11 20: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서울은 11일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11라운드 대구와의 경기에서 박주영의 결승골로 2-1 승리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상암)=박건태 기자] 박주영의 발끝에서 경기가 끝났다. 이날 박주영은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2-1승리를 이끌었다.

서울은 11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11라운드 대구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서울은 대구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황현수의 동점골과 박주영의 결승골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날 득점은 모두 세트피스에서 득점이 나왔다.

홈팀 서울은 이날 3-5-2를 들고 나왔다. 최전방에 박주영과 페시치가 나섰고 미드필더 진영에는 고광민, 윤종규, 정현철, 오스마르, 알리바예프가 지원했다. 수비는 황현수, 김원균, 이웅희가 지키며 골키퍼 장갑은 유상훈이 꼈다.

이에 맞서 대구는 변함없이 3백으로 진영을 구축했다. 에드가, 김대원, 정승원이 삼각편대를 이뤘고 장성원, 츠바사, 황순민, 강윤구가 미드필더로 나섰다. 수비진은 김우석, 홍정운, 김태욱이 나섰고 조현우가 골문을 지켰다. 부상에서 돌아온 세징야는 벤치에서 출발했다.

선제골은 원정팀 대구가 성공시켰다. 대구는 전반 11분 코너킥 상황에서 크로스를 서울의 골키퍼 유상훈이 펀칭으로 쳐냈다. 펀칭으로 흘러나온 공을 츠바사가 헤딩으로 넘긴 공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이후 골문 앞에 있던 김우석이 자신의 발 앞에 떨어진 공을 가볍게 골문으로 밀어 넣었다.

서울은 실점이후 3분 만에 동점을 만들었다. 전반 14분 프리킥 찬스를 얻은 서울은 박주영이 문전으로 크로스를 시도했다. 문전으로 쇄도하던 황현수가 몸을 던지며 헤딩으로 연결하며 동점 골을 성공시켰다.

이미지중앙

박주영 득점이후 표호하는 최용수 감독.[사진=프로축구연맹]

서울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대구의 골문을 위협했다. 후반 1분 돌파에 성공한 페시치가 힐 킥으로 알리바예프에게 공을 전달했다. 1대1 찬스를 맞이한 알리바예프는 슈팅을 때렸지만 조현우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진 후반 11분 상대 공격을 차단한 뒤 페시치의 단독 돌파가 이어졌다. 페시치는 문전을 쇄도하던 박주영에게 연결하며 1:1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박주영 슈팅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찬스가 무산됐다.

연속해서 서울의 슈팅을 허용한 대구는 에드가의 제공권을 활용하여 골문을 노렸다. 후반 19분 오른쪽 측면을 침투하던 정승원이 공을 받은 후 곧바로 크로스를 시도했다. 골문 앞에서 에드가가 크로스를 헤딩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후반 27분 다시 오른쪽 측면에서 장성원에 에드가에게 연결했고 곧바로 슈팅을 때렸지만 유상훈의 선방에 막혔다.

대구의 공세를 막은 서울은 또한번 역전골기회를 놓쳤다. 후반 34분 공을 잡은 페시치가 왼쪽에서 돌파에 성공하며 문전으로 크로스를 넘겼다. 이에 골문 앞에서 대기하던 알리바예프가 하프 발리를 때렸지만 크로스바를 맞으며 추가골에 실패했다.

하지만 4분 뒤 아쉬움의 탄식이 환호로 바뀌었다. 후반 38분 왼쪽에서 프리킥 기회를 맞이한 서울은 키커로 박주영이 나섰다. 박주영은 슈팅을 시도했고 공은 오른쪽 상단 구석으로 향하며 역전 골로 이어졌다. 대구의 공세를 막은 서울은 박주영의 결승골에 힘입어 대구를 2-1로 제압했다.

한편, 이날 서울월드컵경기장은 23,394명의 관중과 함께했다. 이는 FC서울 홈 경기 최다 관중이자 K리그1 최다유료관중이 입장했다. 이전 K리그1 최다유료관중 경기는 지난 주말에 펼쳐진 수원과 서울의 ‘슈퍼매치’였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