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모우라 해트트릭' 토트넘, 아약스 꺾고 극적인 챔스 결승행

  • 기사입력 2019-05-09 06: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9일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에서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팀을 승리로 이끈 루카스 모우라.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토트넘 핫스퍼가 기적의 역전극을 쓰며 결승에 진출했다.

토트넘은 9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각)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위치한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에서 3-2 로 승리하며 1, 2차전 합계 3-3을 만들었지만, 원정 다득점으로 결승에 올랐다.

이날 토트넘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실점을 허용했다. 전반 5분 코너킥에서 데 리트를 막지 못하고 헤더 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선제골로 앞선 아약스는 계속해서 공격을 시도했다. 아약스의 공격은 매서웠다. 전반 30분 완야마의 미스로 아약스의 역습이 시작됐고 타디치의 슈팅은 아슬아슬하게 빗나갔다. 전반 35분에는 아약스의 추가골이 나왔다. 역습상황에서 타디치의 패스를 받은 지예흐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을 터뜨렸다.

결국 전반이 0-2로 마무리 되면서 토트넘은 결승에 오르기 위해 후반에 3골을 넣어야 하는 상황이 만들어졌다. 토트넘의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완야마 대신 요렌테를 투입했다.

후반 들어 토트넘은 득점을 위해 공격적인 경기를 펼쳤다. 결국 전술을 변경한 포체티노의 전술이 통했다. 후반 10분 델레 알리의 드리블에 이어 루카스 모우라가 쇄도하며 만회골을 터트렸다. 이어 4분 뒤 모우라가 다시 아약스 골망을 흔들며 경기는 2-2 동점이 됐다.

토트넘의 기세가 상승하자 아약스는 쇠네와 돌베리를 빼고 벨트만, 달레이 싱그라번을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하며 역습을 노렸다. 역습을 노리던 아약스는 후반 31분에 지예흐의 슈팅이 골포스트를 맞고 튀어 나왔다.

결승 진출을 위해 한 골이 더 필요한 토트넘은 후반 37분 트리피어를 빼고 에릭 라멜라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이어서 대니 로즈 대신 벤 데이비스를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토트넘은 한 골을 위해 모든 힘을 쏟아부었고 결국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추가시간 5분 모우라가 알리의 패스를 이어받아 아약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모우라는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팀을 결승 무대로 이끌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