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동해안 더비 주인공'포항 김승대, K리그1 10라운드 MVP

  • 기사입력 2019-05-08 16: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K리그1 10라운드 울산과의 동해안더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김승대가 라운드 MVP에 선정됐다. [사진=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울산 현대와의 '동해안 더비'에서 팀을 승리로 이끈 김승대(포항 스틸러스)가 하나원큐 K리그1 2019 10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김승대를 K리그1 10라운드 MVP로 뽑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8일 "1골 1도움으로 울산과 동해안 더비를 승리로 이끈 김승대가 하나원큐 K리그1 2019 10라운드 MVP로 선정됐다"고 전했다.

김승대는 지난 4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울산과의 역대 161번째 '동해안 더비'에서 0-1로 끌려가던 전반 35분 이진현의 동점 골을 어시스트했다. 이어 후반 16분에는 상대 골키퍼에 막혀 흘러나온 공을 가볍게 밀어 넣어 결승골을 터트렸다. 김승대의 활약으로 포항은 더비경기에서 2-1로 역전승했다.

이미지중앙

지난 주말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0라운드 베스트 11이 발표됐다. [사진=프로축구연맹]

김승대는 베스트 11 미드필더 부문에도 포함됐다. 미드필더 부문은 김승대를 포함해 정승원(대구), 한국영(강원)이 이름을 올렸다. 공격수 부문은 데얀(수원), 에드가(대구), 마그노(제주) 로 외국인 선수들이 싹쓸이했다. 수비수 부문에는 서보민(성남), 김동우(제주), 김오규, 신광훈(이상 강원)이 차지했고 골키퍼는 노동건(수원)이 선정됐다.

K리그1 10라운드 베스트 매치로는 포항과 울산의 동해안 더비가 선정됐고, 베스트 팀은 동해안 더비의 승자 포항이 차지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