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홀인원으로 다이아몬드 목걸이 받은 김자영 '싱글벙글'

  • 기사입력 2019-04-26 15: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대형 스코어 보드의 홀인원 기록을 가리키고 있는 김자영. [사진=K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근양 기자] 김자영(28)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시즌 첫번째 메이저대회 크리스F&C KLPGA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행운의 홀인원을 낚았다.

김자영은 26일 경기도 양주의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 코스(파72)에서 열린 2라운드 도중 2번홀(파3)에서 티샷을 홀에 넣어 에이스를 기록했다. 137야드 거리에서 8번 아이언으로 티샷한 볼이 홀 5m 앞에 떨어진 후 경사를 타고 굴러 들어갔다. 김자영은 2000만원 짜리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부상으로 받았다.

공식 경기에서 김자영의 홀인원은 이번이 4번째다. 하지만 부상은 처음 받았다. 김자영은 “대회 때 홀인원을 3번 해봤다. 하지만 모두 상품이 걸리지 않은 홀에서 했다. 네번째 홀인원으로 좋은 부상을 받아 너무 좋다”고 말했다. 김자영은 이날 3타를 줄여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로 공동 7위에 올랐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