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골프존데카 LPGA 2부투어 측정기 선정

  • 기사입력 2019-04-26 09: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골프버디 제품을 사용하고 있는 독일의 베른하르트 랑거.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골프존데카의 레이저 거리측정기 골프버디 aim L10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2부 투어인 시메트라투어의 공식 거리측정기로 선정됐다.

골프존은 26일 지난 3월부터 개최된 시메트라투어에 참여한 선수들은 연습 라운드에서 골프버디 aim L10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 니콜스 시메트라 투어 CEO는 “골프존데카의 골프버디는 실용적인 제품으로 거리측정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골프버디는 28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윌셔CC에서 열리는 휴젤 에어프레미아 LA오픈에도 스폰서로 참여하며, 현장에 골프버디 부스를 마련하고 전세계 갤러리와 골퍼들에게 제품을 선보이는 등 적극적인 해외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오는 5월부터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의 시니어 투어인 챔피언스투어 참여 선수 및 캐디 100여명에게 골프버디 aim L10을 지급하고 골프버디를 알리는 등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챔피언스투어에는 두 차례 마스터스 우승으로 유명한 베른하르트 랑거(독일)와 80년대 골프 스타 샌디 라일(스코틀랜드) 등 유명 골퍼들이 골프버디를 이용한 연습 라운드를 진행할 예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내 골퍼들을 위한 오프라인 프로모션도 열린다. 6월 30일(일)까지 골프존카운티가 운영 중인 골프장 11곳에서 골프버디 제품의 오프라인 체험 및 할인 혜택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제공 제품은 세계 최초의 음성 안내 기능을 탑재한 레이저형 거리측정기 aim L10V, 한번 충전으로 54홀 연속 라운딩이 가능한 프리미엄 골프워치 골프버디 aim W10 등이다.

골프존데카 정주명 대표이사는 “골프버디가 시메트라 투어의 공식 거리측정기로 선정돼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골프버디만의 정확하고 오차 없는 거리 측정 기술력을 신뢰해 수많은 LPGA와 PGA 투어 프로들이 골프버디 제품을 사용하고 있는 만큼 스폰서 참여 등 다양한 해외 활동을 통해 골프버디가 프로골퍼와 일반 골퍼 모두를 위한 제품이라는 것을 보여줄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