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KBO] ‘박병호 맹타’ 키움, 두산에 역전승

  • 기사입력 2019-04-25 22: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박병호가 시즌 4호 홈런을 쏘아올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동훈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박병호의 맹활약에 힘입어 두산에 역전승을 거뒀다.

키움이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9-6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박병호가 투런 홈런을 비롯해 5타수 3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하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이날 선발로 나선 최원태는 1⅓이닝 5실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2회초 김재환과 오재일에게 백투백 홈런을 허용한 데 이어 허경민의 2루타와 박세혁, 김재호의 연속 볼넷으로 무사 만루 위기를 맞았다. 결국 최원태는 류지혁의 2루 땅볼과 정수빈, 호세 페르난데스의 연속 안타로 3점을 더 내줬다.

2회말 키움은 김혜성의 2루타와 박동원의 적시타로 2점을 만회했다. 이어 3회말 타선이 맹타를 휘둘렀다. 김하성과 박병호의 연속 안타에 이어 제리 샌즈의 볼넷으로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장영석의 1타점 적시타로 따라붙었고 배영수의 악송구로 5-5 동점 상황을 만들었다. 이어진 2사 만루 상황, 키움은 이정후가 좌익수 방면 2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역전에 성공했다.

4회초 두산이 정수빈의 2루타로 1점을 만회했지만, 4회말 키움의 4번타자 박병호가 승부를 결정지었다. 박병호는 무사 1루 상황에서 배영수의 2구째를 그대로 걷어 올렸고, 중앙 펜스를 넘기는 투런 홈런을 만들어냈다. 9일 만에 터진 박병호의 시즌 4호 홈런이었다.

이후 키움은 김상수-한현희-윤영삼이 각각 한 이닝 씩을 무실점으로 막아냈고, 마무리로 나선 조상우가 2개의 삼진을 얻어내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조상우는 시즌 11번째 세이브를 기록했다.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