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데뷔전 나서는 김기동 감독 반전 선사할까?

  • 기사입력 2019-04-25 20: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최순호 전 감독의 뒤를 이어 포항의 지휘봉을 잡게 된 김기동 감독. [사진=포항스틸러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준호 기자] 포항 스틸러스의 ‘레전드’ 김기동 감독이 포항에 반전을 선사할 수 있을까?

포항이 26일 저녁 7시 30분 포항 스틸야드에서 수원 삼성과 하나원큐 K리그1 2019 9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성적 부진을 이유로 팀을 떠난 최순호 전 감독을 대신해 포항의 지휘봉을 잡게 된 김기동 감독의 데뷔전이다.

FA컵을 포함해 최근 공식 경기 4경기 연속 무승을 기록하며 결국 감독 교체를 단행한 포항은 분위기 반전이 절실하다. 포항은 최근 3경기(대구-수원-성남)에서 단 한 골도 넣지 못한 공격력 빈곤에 시달리며 전패했다. 지휘봉을 잡은 김기동 감독은 가장 먼저 팀의 득점력을 되살려야 하는 중책을 맡게 됐다.

원정팀 수원은 최근 팀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시즌 초반 리그 3연패를 기록했지만, 이후 반전을 이루며 최근 공식 경기 6연속 무패를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 주말 경남FC전에서는 아쉬움도 있었다. 수원은 경기 막판 수비 집중력 저하로 인해 동점 골을 허용하며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