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골프존, 파크 가맹점과 상생 경영 노력

  • 기사입력 2019-04-22 09: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골프존파크 가맹점 경영주 초청행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골프존이 전국에 있는 골프존파크 가맹점 경영주를 대상으로 서울, 부산, 제주 등 지역별로 간담회를 개최하며 상생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골프존은 22일 오는 6월 내 1000호점 돌파를 예상하며 빠른 성장을 하고 있는 파크의 가맹 사업 진행을 순조롭게 하기 위해 이같은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골프존은 지난 2016년 8월 ‘골프존파크’ 가맹사업을 론칭하고 차별화된 서비스와 독보적인 스크린골프 콘텐츠를 제공하며 17년 652개, 18년 900여개로 매장을 확대했다.

골프존에 따르면 가맹사업 활성화의 가장 큰 원동력은 신뢰를 바탕으로 가맹본부와 가맹점 경영주와의 원활한 소통으로, 실제 골프존은 지난 3월 26일(화)부터 5월 23일(목)까지 두 달간 전국의 모든 가맹점 경영주를 대상으로 22회에 걸쳐 지역별로 간담회를 진행하며 경영주와의 소통을 진행하고 있다.

지역별 간담회에는 골프존 주요 임직원과 실무 담당자들이 참석하여 가맹점 경영주와의 직접 소통을 통해 상호 발전할 수 있는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구축하여 눈길을 끈다. 또 이번 초청행사는 필드 라운드를 동반한 간담회 방식으로 본사와 가맹점은 물론 가맹점 경영주간에도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류할 수 있는 화합과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골프존의 다양한 가맹 지원 정책도 눈에 띈다. △로열티 폐지 △전국 광고비 가맹점 부담 면제 △시스템 클리닝 서비스 무상 지원 △AS 자기분담금 조정 등의 실효성 높은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 또 폐업을 원하는 점주를 위한 퇴로 지원정책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영업 부진 매장을 위한 전문 경영 진단 컨설팅을 제공해 안정적인 운영을 지원하는 상생 정책을 진행하고 있다.

가맹사업부 김민규부장은 “골프존은 가맹점과 상생할 수 있도록 정기적인 간담회를 마련하고 매장 운영, 서비스, 마케팅, 개선사항 등 전체 가맹점의 목소리를 본사 정책에 반영해 상호 발전하는 동력을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