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김용준의 有球無言 레슨] 벙커샷은 볼 뒤 모래를 친다고?

  • 기사입력 2019-04-21 06: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마흔네 살에 독학으로 프로 골퍼가 된 김용준 프로(KPGA)는 스스로를 ‘뱁새’라 부른다. ‘황새’인 엘리트 골퍼에 견주어 하는 얘기다. 뱁새 김 프로가 땀 흘려 터득한 비결을 레슨 영상으로 담은 ‘유구무언(有球無言)’ 레슨을 연재한다. ‘입 구(口)’가 있어야 할 자리에 ‘구슬 구(球)’를 넣었다. ‘볼 앞에서는 말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황새와 다른 뱁새가 전하는 비결이 독자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 주>

‘그린 사이드 벙커샷은 볼 뒤 모래를 치는 것’이라고? 과연 정답일까? 뱁새 김용준 프로 생각엔 50점짜리 답이다. 올바르게 벙커샷을 할 경우 볼 뒤 모래를 치게 되는 것이 맞기는 맞다.

그러나 이렇게 생각하면 몇 가지 문제가 생긴다. 첫번째 문제는 바로 ‘얼마만큼 뒤를 쳐야 하느냐’이다. 볼 한 참 뒤를 쳐서 벙커를 벗어나지 못하거나 턱걸이로 겨우 벗어나기만 하는 경우가 심심치 않게 생긴다. 이런 아픈 경험 때문에 볼 아주 가까이를 치려다가 톱핑이 나서 낭패를 보기도 한다.

이미지중앙

김용준 프로는 벙커샷을 접근하는 방법을 다르게 하라고 조언한다.

두번째 문제는 ‘볼 뒤를 치려다 보니 나도 모르게 손을 쓰게 된다’는 것이다. 모래를 치라고 하니 무심코 손을 쓴다. 그러다 실패한 경험이 쌓이면 ‘에라 모르겠다’하고 후려 패고 마는 지경에 이르기도 한다. 뱁새도 이 문제로 고생깨나 했다. 초기에는 엄청난 연습량으로 벙커샷 감을 되찾아 이 문제에서 벗어나곤 했다. 그러다가도 조금 익숙해졌다고 손을 놓으면 스멀스멀 문제가 재발했다.

다시 맹연습으로 극복했다가 곤욕을 치르기를 몇 번이나 반복하다가 뱁새가 얻은 해법이 있다. 바로 ‘그린 사이드 벙커샷을 할 때는 스윙을 하면 볼 뒤 모래가 맞을 곳에 볼을 놓는다’이다. 볼 뒤 모래를 치는 것이 아니라. 스윙을 하고 클럽이 모래를 파고 들어서 모래 속을 잠깐 지나간 뒤 다시 지표면으로 올라오기 전 바로 그 자리에 볼을 놓아야 한다는 얘기다.

스윙을 무난하게 하면 클럽 헤드는 몸 중심에 떨어진다. 체중을 왼쪽으로 이동하면서 스윙 하면 헤드는 무게 중심이 옮겨간 만큼 땅속을 파고 든다. 최저점까지 내려갔다가 다시 모래 위로 나온다. 이 원리를 생각하고 헤드가 밑으로 지나갈 자리에 볼을 놓는다고 생각하면 실수가 현저하게 줄어든다.

스윙은 보통 스윙이고 볼 위치만 적당히 왼쪽에 둔다고 생각하는 것이 훨씬 낫다는 얘기다. 머릿속으로 반복한다고 샷을 잘 할 수 있게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은 독자도 알 것으로 믿는다. 그린 사이드 벙커샷은 볼 뒤 모래를 치는 것이 아니라 볼 뒤 모래가 맞을 자리에 볼을 놓고 그냥 스윙하는 것이다. 글: 김용준 프로(KPGA 경기위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