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남북 2023년 여자 월드컵 공동개최 의향서 제출

  • 기사입력 2019-03-20 00: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대한축구협회가 FIFA(국제축구연맹)에 공동개최 의향서를 제출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종훈 기자] 한국이 북한과 함께 2023년 여자 월드컵 공동 개최에 도전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9일 한국을 포함해 9개국이 2023년 여자 월드컵 개최 의향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한국을 비롯해 일본, 콜롬비아, 뉴질랜드, 브라질, 볼리비아, 남아공, 아르헨티나, 호주가 유치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의 2023년 여자 월드컵 공동 개최는 최근 FIFA 잔니 인판티노 회장이 제안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유치 신청서 제출 마감일은 다음달 16일이며, 개최지는 2020년 3월에 결정될 것으로 예정되어 있다. 1991년을 시작으로 9개국이 의향서를 낸 것은 처음으로 치열한 유치 경쟁이 예상된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